호반건설, 대우건설 대규모 해외 부실 드러나 인수 포기할 듯
상태바
호반건설, 대우건설 대규모 해외 부실 드러나 인수 포기할 듯
  • 관리자
  • 승인 2018.02.08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 매각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호반건설이 대우건설의 '막대한 해외 부실'이라는 돌발 변수로 인해 인수를 포기할 것으로 보인다.

8일 호반건설에 따르면 대우건설이 전날 공시한 4분기 실적에 모로코 사피 복합화력발전소 현장에서 발생한 3000억원의 잠재 손실이 반영된 것을 파악했다.

호반건설은 지난해 3분까지 실적을 놓고 단독 응찰했으나 대규모 부실이 뒤늦게 파악된 것이다.

공시 전까지는 대우건설의 최대주주인 산업은행과 매각 주관사도 4분기 국외 손실을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반건설은 대우건설의 여러 해외 현장 중 대규모 손실이 모로코 한 곳에 그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때문에 현금 보유능력이 탄탄한 호반건설도 무리하게 인수를 추진하는 것은 부담이 크다는 입장이다.

호반건설과 대우건설이 아직까지 양해각서나 주식 매매계약을 체결하지 않은 상황이라 인수를 포기해도 별다른 문제는 없다.

호반건설은 이날 최종 입장을 산업은행에 전달할 예정이다.

호반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에 대한 현장실사를 제대로 하지 않은 상황에서 대규모 국외 손실이라는 변수가 나타나 현재 분위기는 인수 포기 쪽에 가깝다"며 "오늘 중 최종 입장을 정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전국 시공능력평(시평)가 13위인 호반건설은 지난달 31일 탄탄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시평 3위인 대우건설 매각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채권단 보유 대우건설 지분 50.75%를 약 1조6000억원에 인수할 예정이었다./박진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