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반올림’ 반도체 백혈병 10년 분쟁 마무리 짓는다
상태바
삼성전자·‘반올림’ 반도체 백혈병 10년 분쟁 마무리 짓는다
  • 관리자
  • 승인 2018.07.22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측, 모두 조정위원회 제안 받아들이기로 결정

서울 강남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의 깃발이 휘날리고 있다./뉴시스

삼성전자의 ‘반도체 백혈병’ 분쟁이 10여 년 간 갈등을 끝내고 해결 국면에 들어섰다. 22일 삼성전자와 시민단체인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은 조정위원회(위원장 김지형 전 대법관)의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앞서 조정위원회는 지난 18일 삼성전자와 반올림 측에 '2차 조정을 위한 공개 제안서'를 각각 발송했다.

조정위원회는 삼성전자와 반올림이 위원회가 만든 조정안을 받아들일지 말지를 결정하는 방식 대신 양측 주장을 참고한 중재안이 나오면 반드시 따르는 일종의 강제 조정 방식을 택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내부 논의를 거쳐 무조건 수용한다는 쪽으로 방침을 정하고 이런 입장을 조정위원회 측에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에서는 이번 삼성전자의 중재안 수용은 지난 2월 초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석방된 이재용 부회장이 대승적인 차원에서 결단을 내린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중재안에는 질병지원 보상 방안, 반올림 피해자 보상안, 삼성전자 측의 사과, 반올림 농성 해제, 재발 방지 및 사회공헌 등의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조정위원회는 양측의 합의가 이뤄질 경우 9월 말이나 10월 초까지 반올림 피해자 보상을 모두 완료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렇게 되면 2007년 삼성 반도체 생산라인 직원 황유미씨의 백혈병 사망이 계기가 된 '10년 분쟁'은 완전히 마무리된다./박진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