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상한제, 10월부터 서울-분당-과천 등 민간택지에 적용
상태바
분양가상한제, 10월부터 서울-분당-과천 등 민간택지에 적용
  • 조경종 기자
  • 승인 2019.08.12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25개 자치구-광명-하남-세종 등 투기과열지구서 시행
‘입주자 모집공고 신청분’부터…분양승인 전 재건축도 포함
전매 제한 최대 10년으로…후분양은 공정률 80% 이후 가능

 

국토교통부가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서울 전역과 수도권 일부 등 31개 지역의 민간택지에도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한다.

서울 25개 자치구와 과천·성남분당·광명·하남 등 경기 4곳, 대구 수성구와 세종시 등이 대상이다. 이들 지역은 이르면 올해 10월 이후 '입주자 모집 공고 신청분'부터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된다. 분양승인 전 재건축·재개발 단지와 후분양 단지도 포함된다.

또 수도권 분양가 상한제 적용 공공·민간택지 주택의 전매제한기간을 현재 3~4년에서 인근 주택의 시세 대비 분양가 수준에 따라 5~10년으로 확대한다. 후분양 가능 시점도 공정률 60%에서 80% 수준으로 늦춰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주택법' 시행령을 개정해 분양가상한제 적용 지역의 지정요건과 적용대상 등을 개선한다고 12일 밝혔다.

적용지역의 경우 필수요건인 '직전 3개월 주택가격상승률이 물가상승률의 2배 초과인 지역'이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지역'으로 바뀐다. 지정요건이 지나치게 엄격해 최근 시장 불안 조짐이 있는 서울도 상한제 적용이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또 주변에 직전 12개월간 분양실적이 없어 분양가격 상승률을 확인하지 못할 때는, 주택건설지역(특별시·광역시·특별자치시·특별자치도 또는 시·군)의 통계를 대신 사용할 수 있게 했다.

적용 시점은 지정 공고일 이후 '최초로 입주자 모집 승인을 신청한 단지'부터다. 후분양 단지는 물론 이미 관리처분인가를 받은 재개발·재건축 단지도 아직 분양 승인을 받기 전이라면 상한제 대상이 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지정요건은 다른 규제 지역에 비해 지나치게 엄격하고 적용 시점도 실효성을 확보하기 어려워 지정 요건과 적용 시점을 합리적으로 개정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도권 투기과열지구 내 전매제한 기간도 확대된다. 분양을 받은 후 단기간 내 전매하여 시세차익을 노리는 투기수요의 유입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전매제한 예외 사유로는 ▲근무·생업·질병·취학·결혼으로 이전(수도권 이전 제외) ▲상속 주택으로 이전 ▲2년 이상 해외체류 ▲이혼 ▲이주대책용주택 ▲채무미이행에 따른 경·공매 ▲배우자 증여 등을 지정했다.

분양을 받은 사람이 전매제한기간 내 불가피한 사유로 주택을 매각하는 경우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해당 주택을 매입해 임대주택으로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국토부는 이와 함께 청약 당첨자의 거주의무기간을 최대 5년으로 확대하는 내용의 '주택법' 개정을 금년 중 추진키로 했다.

한편 분양보증 없이 후분양이 가능한 시점도 공정률 약 80% 수준으로 늦추는 내용의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도 개정된다.

국토부는 관련 법령 개정안을 오는 9월 23일까지 40일간 입법예고한 뒤 관계기관 협의, 법제처 심사, 국무회의 등을 거쳐 이르면 10월 초 공포·시행할 예정이다.

/조경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