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日에 감정적 대응 안 돼“…광복절 앞두고 수위 조절
상태바
文, "日에 감정적 대응 안 돼“…광복절 앞두고 수위 조절
  • 신성찬 기자
  • 승인 2019.08.12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끝장 대결 구도 탈피 위한 출구 전략…"평화 협력 추구가 목표"
靑 "한일관계 큰 방향 제시한 것…자연스럽게 광복절 메시지로"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우리의 대응은 감정적이어선 안된다"며 "결기를 가지되 냉정하면서 또 근본적인 대책까지 생각하는 긴 호흡을 가져야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그런 점에서 우리 국민들께서 보여주신 성숙한 시민의식에 깊은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양국 국민이 성숙한 시민 의식을 바탕으로 민주·인권의 가치로 소통하고 인류애와 평화로 우의를 다진다면 한일 관계의 미래는 더욱 밝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일본의 경제 보복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우리 경제를 더욱 내실 있게 발전시키기 위한 전략을 정교하고 세밀하게 추진해나갈 것"이라며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8·15 광복절을 사흘 앞두고 경제 보복 조치를 단행한 일본의 행위에 대해서는 결연한 반대 의사를 표현하면서도 양 국민 우호 관계를 통한 한일 관계의 밝은 미래를 제시했다.

광복절 경축사 예고편이라고도 할 수 있는 이날의 메시지는 숨 고르기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평화·인권' 등 인류 보편적 가치를 수호하는 우리 정부의 대응 기조를 강조하며 일본 정부와 차별화를 시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일관되지 않고 명확한 근거 없이 임하고 있는 일본 정부와 달리 명분상 분명한 우위에 있는 우리 정부의 대응을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의 강경한 대일 대응 기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정부는 일본의 경제보복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우리 경제를 더욱 내실 있게 발전시키기 위한 전략을 정교하고 세밀하게 추진해나갈 것"이라며 "우리의 부족함을 꼼꼼하게 살피면서도 우리 국민과 기업의 역량을 믿고 자신있게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인권·평화'라는 인류적 가치를 수호한다는 원칙하에 한일 문제를 극복해 나가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경제력뿐 아니라 인권이나 평화 같은 가치의 면에서도 모범이 되는 나라로 발전해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일간 미래 지향적 관계에 대해 큰 방향을 제시를 한 것"이라며 "자연스럽게 8·15 메시지로 연결될 것"이라고 전했다.

/신성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