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낡은 색깔론” vs “부적격자”…‘조국 청문회’ 긴장 고조
상태바
“낡은 색깔론” vs “부적격자”…‘조국 청문회’ 긴장 고조
  • 신성찬 기자
  • 승인 2019.08.13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사노맹 사건으로 실형 선고받고 자기반성 없어”
민주당 “공안검사의 이분법적 시각…구태정치 퇴출해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3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사직로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3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사직로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청와대가 14일쯤 장관 후보자 7명에 대한 인사 청문 요청안을 국회에 제출할 계획인 가운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지명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거세지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자유한국당의 공세를 색깔론이라고 비판하면서 조 후보자를 엄호하고 있고, 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사노맹 전력 등을 문제 삼아 지명 철회까지 요구하고 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안에서는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자체를 보이콧해야 한다는 기류도 감지되고 있어서 당분간 여야 간 충돌이 예상된다.

먼저 포문을 연 것은 공안검사 출신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였다. 황 대표는 지난 12일 "조국 지명자는 과거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관련 사건으로 실형까지 선고받았던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사노맹은 무장봉기에 의한 사회주의 혁명 달성을 목표로 폭발물을 만들고 무기탈취 계획을 세우고 자살용 독극물 캡슐까지 만들었던 반국가 조직이었다. 과연 조국 전 수석이 이 일들에 대해서 자기반성을 한 일이 있었나"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아무리 세상이 변했다고 해도 국가전복을 꿈꾸는 조직에 몸 담았던 사람이 법무부 장관에 앉는 것이 도대체 말이 되는 이야기인가"라고 말했다.

조경태 한국당 최고위원도 "지금 법무부 장관 후보자께서는 2010년 11월 언론을 통해서 스스로 본인은 청문회 통과가 안 된다고 했다. 국가보안법 위반과 위장전입을 예로 들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공안 검사적인 시각", "시대착오적 구태정치" 등 수위 높은 표현을 써가며 조 후보자를 적극 엄호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한국당은 장관 후보자들을 마치 척결해야 할 '좌익용공'으로 몰아세우는 듯하다"며 "(한국당은) 공안검사적인 시각과 이분법적 시각에서 벗어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또 "(한국당은) '국가 전복을 꿈꿨던 사람이 법무부 장관이 될 수 있느냐'는 낡은 색깔론 공세를 퍼붓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정치적 목적을 위해 국가 공권력 피해자를 빨갱이로 낙인찍고 공격하는 시대착오적 구태정치를 퇴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도 13일 황 대표에 대해 "아직도 이런 저열한 인식에 사로잡혀 있다니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질타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당시 사건으로 인해 실형을 선고받았고 이후에는 엠네스티로부터 양심수로 인정받은 바 있으나, 황 대표의 눈에 조 후보자는 언제든 국가의 전복을 꿈꾸는 '불온세력'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나 황교안 대표는 13일에도 공세를 멈추지 않았다.

황 대표는 13일 이인영 원내대표가 '공안검사적 이분법적 시각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한 것과 관련, "(조 전 수석은) 부적격하다고 판단한다"고 재차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고성·속초 산불피해지역에서 열린 '고성·속초 산불피해지역 주민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법무부 장관은 헌법과 법을 지키겠다고 하는 확고한 신념뿐 아니라 그에 맞는 처신과 행동을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후보자는 보수 야권의 비판에 대해 "할 말은 많지만 인사청문회 때 충분히 답을 드리겠다"고만 말했다.

/신성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