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흥~여의도 25분'…신안산선 이달 말 ‘첫 삽’
상태바
'안산·시흥~여의도 25분'…신안산선 이달 말 ‘첫 삽’
  • 조경종 기자
  • 승인 2019.08.22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4.7㎞짜리 선로 2개 건설…총사업비 3조3465억원
내달 9일 안산시청서 착공식…개통 2024년말 목표

 

신안산선 복선전철의 실시 계획이 확정됐다.

국토교통부는 신안산선 복선전철의 실시 계획을 22일 승인했다. 이달 말 실시계획을 고시하고 신안산선 연장의 끝단에 위치한 송산차량기지의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착공식은 다음달 9일 안산시청에서 열린다.

신안산선 복선전철 사업은 안산·시흥에서 여의도까지 열차 2대가 오갈 수 있는 44.7㎞ 길이의 선로 2개를 놓는 공사다. 총 사업비는 3조3465억원이다.

신안선선 복선전철이 개통하면 경기 서남부 지역에서 여의도까지 25분에 도착할 수 있다.

이 구간을 지나는 열차는 지하 40m 이하 대심도(大深度)를 지나기 때문에 최대 110㎞ 속도의 급행 운행이 가능하다.

기존 한양대∼여의도 구간은 현행 100분에서 25분, 원시∼여의도는 69분에서 36분으로 각각 단축된다. 또 신안선선의 원시~시흥시청구간에서는 소사원시선을, 시흥시청~광명구간은 월곶 판교선을 환승할 수 있다.

국토부는 오는 2024년말 개통을 목표로 토지보상이 완료되는 구간부터 조속히 공사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조경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