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직권남용·뇌물 등 혐의로 조국 부녀 고발
상태바
한국당, 직권남용·뇌물 등 혐의로 조국 부녀 고발
  • 이승재 기자
  • 승인 2019.08.22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부산대 장학금 관련해 고발"
"입시 부정 있었다면 업무방해 해당"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동에 위치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뉴시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동에 위치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이 2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조 후보자의 딸을 검찰에 고발했다.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과 김용남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조 후보자를 직권남용과 뇌물 혐의로, 조 후보자의 딸을 업무방해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입시 장학금 및 입학과 관련해서다.

조 후보자에게 적용된 직권남용은 서울대 환경대학원 장학금 수령, 뇌물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 장학금과 관련돼 있다. 조 후보자의 딸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과 관련해 입시 부정이 있었다면 업무방해가 된다는 내용이다.

앞서 곽상도 한국당 의원은 지난 19일 "조 후보자의 딸이 부산대 의전원에서 두 차례 성적 미달로 낙제했음에도 6학기 장학금을 받았다"며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조 후보자가 자신의 딸에게 매학기 장학금을 지급한 A교수의 부산의료원장 임명에 영향을 미친 것은 아닌지 국민에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후보자의 딸은 2014년 3월 서울대 환경대학원 환경계획학과에 환경관리 전공으로 입학했고, 두 학기 연속 장학금 401만 원씩을 받았다.

/이승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