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사, 8년 만에 무분규로 임단협 마무리
상태바
현대차 노사, 8년 만에 무분규로 임단협 마무리
  • 조경종 기자
  • 승인 2019.09.03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차 교섭 끝에 타결…국가적 위기상황 고려해 합의
3일 오후 울산시 북구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본관 아반떼룸에서 열린 노사의 임단협 조인식에서 하언태 부사장(오른쪽)과 하부영 노조 지부장(왼쪽)이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3일 오후 울산시 북구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본관 아반떼룸에서 열린 노사의 임단협 조인식에서 하언태 부사장(오른쪽)과 하부영 노조 지부장(왼쪽)이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현대자동차 노사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을 8년 만에 무분규로 최종 마무리했다.

현대차 노사는 3일 울산공장 본관 아반떼룸에서 하언태 부사장과 하부영 노조 지부장, 노사 교섭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도 임단협 타결 조인식을 가졌다.

특히 올해 노사는 지난 2011년 이후 8년 만에 파업하지 않고 임단협을 마무리했다.

지난 5월30일 임단협 상견례를 가진 현대차 노사는 지난달 27일 열린 22차 교섭에서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이 합의안은 지난 2일 실시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투표자 대비 56.40%의 찬성으로 가결됐다.

합의안의 주요내용은 기본급 4만원 인상(호봉승급분 포함), 성과급 150% + 300만원,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지급, 임금체계 개선에 따른 미래 임금 경쟁력 및 법적 안정성 확보 격려금(200만~600만원 근속기간별 차등 지급·우리사주 15주) 등이다.

노사는 일본의 수출규제 등에 따른 국가적 위기 상황을 고려해 관행적인 파업을 지양하고 조기 타결에 집중한 끝에 합의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이날 현대차 노사의 임단협 타결에 대해 울산시민들과 함께 진심으로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송 시장은 "지난해 8년 만에 여름휴가 전 타결에 이어 올해도 8년 만에 무분규 타결을 끌어내는 등 현대차 노사가 대화와 양보로 자율 합의를 이룬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현대차 조합원들이 민족 최대의 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울산에 큰 선물을 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전했다.

/조경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