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태풍 피해 농가에 일손 지원 나섰다
상태바
홍성군, 태풍 피해 농가에 일손 지원 나섰다
  • 하호정 기자
  • 승인 2019.09.11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홍성군이 지난 11일 태풍 ‘링링’에 따른 피해 농가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군청 공무원, 군부대와 합동으로 대민지원에 나섰다.

군은 태풍 피해 농가 중 인력지원을 필요한 3농가에 대해 공무원과 군인 100여 명이 모여 부족한 일손을 도왔다. 군 공무원은 총 80명이 참여해 2개조로 나뉘어 장곡면 배 낙과 피해 농가와 구항면 벼 도복피해 농가를 찾아 지원했으며, 홍성군 주둔 제1789부대 4대대 군인 20명은 구항면 벼 쓰러짐 피해 농가를 찾아 벼 묶기 등 대민지원에 나섰다.

대민 지원활동에 참여한 직원들은 “태풍 피해 복구에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농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하루빨리 태풍 피해가 복구되어 생활이 안정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