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서 국내 첫 ‘돼지열병’ 발생…전국 방역 초비상
상태바
파주서 국내 첫 ‘돼지열병’ 발생…전국 방역 초비상
  • 박남수기자
  • 승인 2019.09.17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사율 100%인 가축전염병…경기도, 4700마리 살처분
백신 개발 안 돼 치명적…서울, 김포 등도 차단 총력
위기 경보 ‘심각’ 격상…북한서 유입됐을 가능성 높아
국내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경기도 파주시 농장 인근에서 17일 오전 담당자들이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뉴시스
국내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경기도 파주시 농장 인근에서 17일 오전 담당자들이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뉴시스

가축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에서 처음 발생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7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연다산동의 한 돼지농장을 ASF 발생 농가로 확진했다고 밝혔다.

파주시에 따르면 2~3일 전부터 돼지들의 사료섭취가 저하된 후 16일 오전 8시 돼지 3마리가 폐사하고 오후 4시에 추가로 1마리가 죽었다.

진료 수의사의 의견에 따라 자체 부검을 실시한 결과, 비장 종대 및 고열 소견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파주시는 오후 6시20분 소독차량을 긴급 투입해 농장 주변을 소독하고, 17일 오전 3시에 정밀검사를 실시해 ASF를 확진했다.

경기도는 발생 농장 돼지 2450마리, 가족농장 2곳 2250마리 등 모두 4700마리를 살처분했다. 또 발생농장 방문차량과 역학조사를 통해 임상예찰 및 정밀검사 등 추적관찰을 하는 한편 파주시 전 양돈농가 이동제한 조치를 했다.

농림수산식품부는 돼지열병 위기 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했다.

조사 결과, 농장주나 관계자들의 해외여행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네팔인 외국인 근로자 4명도 해외여행이나 국제우편 수령도 없었다고 시 관계자는 설명했다.

정부는 발병 농장의 위치 등을 고려해 북한에서 유입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올해 5월30일 ASF가 처음 발병한 북한과 이 농장과는 불과 10km밖에 떨어져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게다가 이 농장은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이 높아 사용이 금지된 잔반도 먹이로 사용하지 않아 정부는 북한에서 전파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ASF 국내 발병 관련 브리핑을 열고 "오늘 아침부터 역학조사반을 투입해 정밀검사하고 있다. 이른 시일 내에 원인을 파악하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한편 ASF는 한번 감염되면 폐사하는 치명적인 병으로 아직 백신이나 치료약이 없다. 최근 중국에 이어 북한, 베트남, 캄보디아 등에서 발생해 돼지 수백만 마리가 살처분되고 있다. 사람에게는 전염되지 않는다.

농식품부는 ASF 발생지역 여행 시 귀국 후 5일 이상 농장방문 금지, 착용했던 의복, 신발 등 일체 세탁 등 ASF 예방 비상 행동수칙을 반드시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낙연 국무총리는 17일 경기도 파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농식품부 및 관계부처는 강력한 초동대응으로 바이러스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라"고 긴급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날 "ASF는 돼지에 감염시 치사율이 최대 100%에 달해 국내 양돈산업에 큰 타격이 예상된다"며 이같이 지시했다.

그는 주무부처인 농식품부에 "농림축산검역본부, 지자체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전국 일시이동중지명령(standstill) 발령 및 발생농장과 500m 이내에 있는 돼지를 살처분하는 등 초동방역에 만전을 기하라"고 주문했다.

돼지열병이 발생하면서 전국 지자체에서는 차단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서울시는 위기경보를 심각단계로 올리고 대비 태세를 갖췄다. 서울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위기경보를 관심단계에서 심각단계로 상향 조정하고 상황실을 운영 중이다. 서울시는 또 가축 등에 대한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내렸다.

파주에 인접해 있는 경기도 양주시는 농업기술센터 내에 방역대책상황실을 설치하고 관내 67개소의 한돈 농가에 대한 긴급예찰을 실시했다.

양돈농장 20곳이 있으며 돼지 3만6000마리를 사육하고 있는 김포시도 ASF방역대책상황실을 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하고 대응에 나섰다. 농업기술센터 안에 거점소독소 1곳을 긴급 설치하고, 관내 주요 경로에 통제소 2곳을 운영해 축산차량 이동을 제한했다.

/박남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