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국정 지지율 43.8% ‘취임 후 최저’
상태바
文대통령 국정 지지율 43.8% ‘취임 후 최저’
  • 이승재기자
  • 승인 2019.09.19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긍정평가 3.4%p 내린 43.8%…부정평가 3.0%p 오른 53.0%
조국 임명 여파-검찰 수사내용 지속적 보도가 악재로 작용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취임 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여파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tbs의 의뢰로 실시한 9월 3주차 주중 집계(16~18일)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전주 대비 3.4%포인트 하락한 43.8%(매우 잘함 26.2%, 잘하는 편 17.6%)를 기록했다고 19일 밝혔다.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40% 초중반대까지 떨어진 것은 처음이다. 기존 최저치는 북미 정상회담 결렬과 미세먼지 이슈가 부상했던 3월 2주차 조사 때의 44.9%였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3.0%포인트 오른 53.0%(매우 잘못함 41.1%, 잘못하는 편 11.9%)로 취임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긍정평가와의 격차도 오차범위(±2.2%포인트) 밖인 9.2%포인트로 벌어졌다. '모름·무응답'은 0.4%포인트 증가한 3.2%로 집계됐다.

세부 계층별로 보면 ▲서울(49.0%→40.9%, 부정평가 55.9%) ▲광주·전라(71.2%→63.7%, 부정평가 29.4%) ▲대전·세종·충청(49.5%→42.6%, 부정평가 55.2%) ▲경기·인천(48.2%→43.3%, 부정평가 53.5%) ▲30대(60.3%→48.5%, 부정평가 48.8%) ▲20대(48.7%→43.7%, 부정평가 52.1%) ▲40대(60.0%→56.8%, 부정평가 42.1%) ▲50대(45.1%→42.6%, 부정평가 55.3%) ▲중도층(44.4%→39.8%, 부정평가 58.9%) 등에서 지지율이 하락했다.

반면 ▲대구·경북(32.3%→39.0%, 부정평가 58.8%) ▲60대 이상(30.2%→32.4%, 부정평가 62.4%) ▲진보층(74.0%→75.3%, 부정평가 21.4%)에서는 지지율이 상승했다.

조 장관 임명에 따른 여파가 추석 이후까지 이어지면서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조 장관 주변에 대한 검찰 수사 내용이 언론에 지속적으로 보도되고 있는 것이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이와 같은 하락세는 조 장관의 가족과 관련한 구체적인 검찰 수사 내용이 언론보도를 통해 지속적으로 확산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이승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