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터졌다…프리메라리가 데뷔골
상태바
이강인, 터졌다…프리메라리가 데뷔골
  • 박남수 기자
  • 승인 2019.09.26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즌 첫 선발 헤타페와 홈경기서 전반 39분 득점포 가동
한국인 라리가 두 번째 골…팀 외국인 최연소 득점 기록
발렌시아 이강인. 사진=발렌시아 홈페이지/뉴시스
발렌시아 이강인. 사진=발렌시아 홈페이지/뉴시스

'슛돌이' 이강인(18·발렌시아)이 기분 좋은 데뷔 골을 터뜨렸다.

이강인은 26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캄프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9~2020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헤타페와의 홈경기에서 득점포를 가동했다.

시즌 첫 선발 출전의 기회를 잡은 이강인은 2-1로 앞선 전반 39분 역사적인 첫골을 맛봤다.

오른쪽 측면에서 호드리고 모레노가 내준 땅볼 크로스를 달려들며 마무리했다. 수비수를 피해 방향만 살짝 바꾸는 재치 있는 슛으로 헤타파의 골문을 흔들었다.

한국 선수의 프리메라리가 득점은 박주영 이후 두 번째다. 셀타비고에서 뛰던 박주영은 한국인 최초의 프리메라리가 득점 기록을 갖고 있다.

발렌시아 최고 유망주로 꼽히는 이강인은 지난 시즌을 마친 뒤 2019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 출전해 골든볼(MVP)로 이름을 알렸다.

어린 선수들에게 인색했던 마르셀리노 토랄 감독이 경질되고 알베르트 셀라데스 감독 부임한 이후 조금씩 입지를 넓혀가던 이강인은 마침내 데뷔 골로 존재감을 확인했다.

만18세 218일의 이강인은 발렌시아 구단 외국인 최연소 득점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스페인 선수까지 포함하면 세 번째다. 한국 선수 유럽 무대 최연소 득점 기록 보유자는 손흥민(토트넘)이다. 손흥민은 2010년 10월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에서 만18세114일로 골맛을 봤다.

이강인은 득점 외에도 번뜩이는 드리블과 패스들로 공격에 힘을 보탰다. 도움으로 기록되진 않았지만 전반 30분에는 날카로운 크로스로 막시 고메스의 오버헤드킥을 도왔다.

임무를 완벽히 수행한 이강인은 후반 28분 팬들의 박수 속에 교체됐다. 발렌시아는 헤타페와 3-3으로 비겼다.

경기가 끝난 뒤 스페인 언론 아스는 "이강인은 발렌시아 공식 경기에서 골을 넣은 최연소 외국 선수이자 첫 번째 아시아인이 됐다"고 소개했다.

아스는 이강인이 득점 후 환호하는 사진과 함께 "이강인은 팀의 세 번째 골을 터뜨렸다. 만 18세218일만에 공식 경기에서 골을 기록했다"고 전달했다.

발렌시아는 "이강인이 엄청난 잠재력을 보여줬다"고 칭찬한 뒤 "이강인은 구단 역사상 세 번째로 어린 라리가 득점자가 됐다. 팀 동료인 페란 토레스를 추월했다"고 덧붙였다.

축구 통계전문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이강인에게 평점 7.3점을 부여했다. 공격수 호드리고 모레노와 함께 팀 내 두 번째로 높은 평점이다. 평점 1위는 멀티골을 넣은 고메스(8.1점)에게 돌아갔다.

/박남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