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삼성, 감독에 허삼영 전력분석팀장
상태바
프로야구 삼성, 감독에 허삼영 전력분석팀장
  • 박남수 기자
  • 승인 2019.09.30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약기간 3년-계약금 3억원-연봉 2억원 등 총액 9억원
허삼영 삼성 라이온즈 신임 감독. (사진=삼성 제공)
허삼영 삼성 라이온즈 신임 감독. (사진=삼성 제공)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허삼영(47) 전력분석팀장을 새로운 사령탑으로 선택했다.

삼성은 30일 "제15대 사령탑으로 허삼영 현 전력분석팀장을 낙점하고 계약기간 3년에 계약금 3억원, 연봉 2억원 등 총액 9억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허삼영 신인 감독은 1991년 고졸 연고구단 자유계약선수로 삼성에 입단했다. 선수 시절에는 5년 동안 1군 통산 4경기에 등판해 2⅓이닝만 던졌다. 평균자책점 15.43이었다.

허 감독은 강속구 투수로 주목받았지만, 고질적인 허리 부상으로 인해 선수 생활을 오래 하지 못했다.

1996년 훈련 지원 요원으로 삼성 구단에 입사한 허 감독은 1998년 이후부터 전력분석 업무를 주로 담당했다. 감독 선임 이전까지는 삼성 전력분석팀장과 운영팀장을 겸임했다.

삼성은 "허 감독은 데이터 야구에 강점을 갖고 있으며 구단이 지난 시즌부터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 트랙맨 시스템을 도입하고 운용하는 과정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했다"며 "20년 간의 전력분석 노하우를 갖춘 허 감독은 선수 개개인의 기량과 성향을 잘 파악하고 있으며 소통에 능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남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