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2030년 11조원 해양 강국으로 육성"
상태바
文 대통령 "2030년 11조원 해양 강국으로 육성"
  • 신성찬 기자
  • 승인 2019.10.10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청 '해양수산 신산업 발전전략 보고회' 참석
지역경제인 간담회선 ‘이순신’ 다시 언급해 눈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충남 홍성군 충남도청에서 열린 해양신산업 발전전략 보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충남 홍성군 충남도청에서 열린 해양신산업 발전전략 보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현재 3조원 수준인 우리 해양 신산업 시장을 2030년 11조원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남 홍성의 충남도청에서 열린 '해양수산 신산업 발전전략 보고회'에 참석해 "해양바이오, 해양관광, 친환경선박, 첨단해양장비, 해양에너지 등 5대 핵심 해양 신산업을 적극 육성할 것"이라며 "매출 1000억원이 넘는 해양 스타트업 '오션스타' 기업도 2030년까지 20개를 발굴, 성장을 돕겠다"고 언급했다.

또 ▲스마트 항만 구축 ▲지능형 해상교통 정보서비스 도입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결합한 스마트 수산 양식 지원 등을 약속했다.

아울러 "국가 해양력의 원천은 과학기술"이라며 "현재 국가 연구개발(R&D)의 3% 수준인 해양수산 R&D를 2022년까지 5%인 1조 원까지 대폭 확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충남에 대한 지원 계획도 밝혔다. "충남은 수도권과 가깝고 중국과 마주해 교역·투자의 잠재력이 매우 크다"며 "국립해양생물자원관과 생태국가산업단지가 조성돼 해양생태 연구와 산업이 유기적으로 연계돼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바다에서 우리 경제에 희망을 건져주시길 바란다. 정부도 힘껏 응원하고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지역 경제인들과 만나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충남 서산 해미읍에서 경제인 50여명과 오찬을 갖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의견들을 경청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이순신 장군을 또다시 언급했다. 지난 7월 두 차례 이순신 장군을 소환하며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한 항전 의지를 내비친 뒤 석 달 만이다.

문 대통령은 "서산 해미읍성은 원형을 온전히 보존한 우리의 소중한 문화·역사유산"이라며 "특히 이곳은 이순신 장군이 무관으로 첫 출발할 때 군관 생활을 했던 곳으로 임진왜란에서 나라를 구할 수 있었던 기반을 닦은 곳"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한글날인 9일에도 일제강점기 당시 한글을 지켜낸 독립운동가들의 민족 정신을 언급하기도 했다.

/신성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