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관내 모든 돼지 살처분 완료…방역 총력
상태바
김포시, 관내 모든 돼지 살처분 완료…방역 총력
  • 김성이 기자
  • 승인 2019.10.10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시(시장 정하영)가 10일 오후 2시 김포시 관내의 모든 돼지에 대한 살처분과 수매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포시는 지난 23일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으로 통진읍 가현리 발생 농가 반경 3km 이내 5농가 4,189두를 살처분했다.

또한, 이달 3일 통진읍 고정리 농가 확진으로 반경 3km 이내 9농가 2만 5,919두를 6일까지 살처분한 바 있다.

이어 정부의 방침에 따라 4일 김포시 관내의 나머지 모든 돼지에 대한 처분을 결정하고 이날 10일 살처분을 완료했다.

마지막으로 살처분된 돼지는 소규모 3개 농가를 포함 총 9개 농가 1만 5,655두이다. 이중 1만 2,461두는 살처분, 3,194두는 수매됐다.

이로써 김포시 관내 23개 농가에서 기르던 4만 5,763두의 돼지는 한 마리도 남지 않게 됐다.

김포시는 이날 자정까지 매몰작업을 완료한 뒤 당분간 방역활동에 매진할 계획이다.

김포시는 농업기술센터 거점초소 1개소, 강화대교, 초지대교 등 이동초소 7개소, 농가초소 16개소 등 24개의 방역초소를 운영 중이다.

김포시에 따르면 일평균 김포시청 등 공무원 70명, 경찰 42명, 농‧축협 직원 18명, 용역 등 민간인 40여 명 등 총 170여 명이 농가초소 등에 투입되고 있다.

10일 현재 공무원 2,339명, 경찰 678명, 유관단체 196명, 용역인력 2,966명 등 연인원 6,179명이 살처분, 매몰, 방역을 위해 노력 중이다.

김포시는 물론, 해병대 제2사단과 육군 17사단에서 각각 군 제독차량 6대, 1대를 동원하고, 농‧축협과 자율방재단에서도 방제기 6대를 운영하는 등 총 13대의 방역, 방제기를 가동하고 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살처분과 수매가 완료됐지만 당분간 방역초소 운영과 소독작업에 매진해야만 한다”면서 “농가의 피해가 크고, 직원들의 피로도도 높지만 우리가 돼지열병 확산방지의 최후 방어선이라는 신념으로 끝까지 최선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한편,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행동지침(SOP) 규정에 따르면 마지막 발생일로부터 30일간 상황을 유지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