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 행안부 지자체 재정분석 평가 ‘최우수’ 단체 선정
상태바
연천군, 행안부 지자체 재정분석 평가 ‘최우수’ 단체 선정
  • 김기철 기자
  • 승인 2019.10.11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연천군은 행정안전부가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2018 회계연도 재정분석을 평가한 결과 경기도에서 ‘최우수 자치단체’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군은 이번 선정으로 특별교부세 1억 원을 확보했다.

재정분석은 전국 자치단체의 재정현황에 대해 건전성, 효율성, 책임성 등 3개 분야 14개 지표를 토대로 종합적으로 분석·평가하는 행정안전부의 대표적 모니터링 제도이다.

평가결과 지방재정의 건전성 및 효율성 제고에 기여한 지자체에 포상과 인센티브를 수여하게 된다.

연천군은 통합재정수지비율, 경상수지비율, 관리채무비율, 통합유동부채비율 등 재정 건전성 분야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지난해 전국적으로 흑자규모가 감소한 가운데서도 연천군 통합재정수지(수입과 지출을 비교해 흑자 또는 적자 측정)는 25.76%로 유형단체(재정분석 종합점수 순위에 따른 유형분류)평균인 5.33%보다 월등히 높았다. 특히 전년도 7.13%에서 대폭 개선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경상수지비율의 경우 50.07%(유형평균 63.41%)로 ‘18년 경상수지비율이 100%가 넘어 경상수익으로 경상비용을 충당하지 못하는 자치단체가 22개인 것을 볼 때 인건비 증가율 및 자치단체 운영비 감축에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 보인다.

관리채무비율(세입대비 지방채 비율)은 0.01%로 유형단체 평균 1.38%보다 낮았으며 2018년 말 기준으로 지방채 규모는 0.88억원, 군민 1인당 지방채 2천원으로 재정건전성 지표수치가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방세 체납액 관리비율(세입대비 체납액 누계액)도 유형단체 평균 0.93%보다 낮은 0.49%를 기록했으며 이는 지방세체납액이 발생할 수밖에 없는 지리, 경제적 특성 등 여러 가지 열악한 조건에도 불구하고 체납자료의 정비와 강력한 체납처분 등의 노력의 결과로 보인다.

김병준 기획감사담당관은 “부채와 리스크 등을 적절하게 관리한 노력이 좋은 평가로 이어졌다”며 “앞으로도 재정건전성과 효율성관리에 집중하여 일자리 창출 및 지역 경제활성화 등 삶의 여건을 개선하는 사업에 예산이 집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