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태풍 ‘미탁’ 피해기업에 특례보증 지원한다
상태바
부산시, 태풍 ‘미탁’ 피해기업에 특례보증 지원한다
  • 정재형 기자
  • 승인 2019.10.13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이 자연재난 피해신고 및 확인절차를 통하면, 정책자금이나 특례보증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지난 10일 시청에서 부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 부산경제진흥원, 부산신용보증재단, 부산상공회의소, 기술보증기금 등 기업지원 관계기관들과 대책회의를 열고, 태풍 미탁 피해기업 지원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대책회의 결과, 우선, 부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과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은 경영안정자금 등 정책자금 융자와 일반재해 특례보증을 지원하기로 했다. 

  부산시와 부산신용보증재단은 기존에 운영 중인 준재해·재난 특례보증 지원상품 홍보를 강화해 더 많은 기업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번 태풍으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들은 자연재난 피해신고에 의한 피해사실 확인절차를 통해 각종 정책자금 융자 및 특례보증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자연재난 피해신고는 소재지 구(군) 또는 읍·면·동에 피해신고서를 제출하면 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른 시일 내 기업들이 피해를 복구하고 안정을 되찾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는 태풍 등 자연재해 발생 시 관계기관 간 유기적인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지원 시스템으로 피해기업 지원에 더욱 능동적으로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주 한반도를 관통한 태풍의 직접 영향으로 부산에서는 사하구 구평동 소재 기업들이 큰 피해를 봤으며, 특히 강서구에 위치한 화전산업단지에서는 20여 개 기업이 공장지붕, 외벽, 생산설비 파손 등 상당한 피해를 봤다.

/정재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