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올해 경제성장률 2.0~2.1% 수준"
상태바
홍남기 "올해 경제성장률 2.0~2.1% 수준"
  • 신성찬 기자
  • 승인 2019.10.20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하반기 전망치 미달 공식화
내년 성장률은 2.2%+α 수준 제시
서비스업혁신단 만들어 활로 모색
【워싱턴D.C.=뉴시스】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 총회 참석 차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현지 시각) 동행 기자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D.C.=뉴시스】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 총회 참석 차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현지 시각) 동행 기자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이 2.0~2.1% 수준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당초 정부 전망치 미달을 공식화한 셈이다.

홍 부총리가 "정부 성장률 전망치(2.4~2.5%)를 달성하기는 어렵다"고 밝힌 적은 있지만 구체적인 수치를 직접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홍 부총리는 18일(현지 시각) 워싱턴D.C.에서 열린 주요 20개국 협의체(G20) 재무장관 회의 및 IMF·세계은행(WB) 연차 총회 동행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올해 경제 성장률은 국제통화기금(IMF)이 제시한 2.0%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2.1%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7월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을 내놓고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2.4~2.5%로 제시한 바 있다.

하지만 일본 수출 규제와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등으로 목표 달성이 어렵다는 점을 밝혀 왔다.

홍 부총리는 다만 내년 성장률은 올해보다 약간 높은 수준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IMF와 OECD 전망치에 정책 의지를 일부 고려한 수준으로 결정되지 않을까 한다”고 설명했다. IMF와 OECD는 내년도 한국 성장률을 각각 2.2%, 2.3%로 전망했다.

홍 부총리는 성장률 하향에 국제적인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올해 들어 세계에서 90%에 해당하는 국가의 성장세가 동시에 둔화됐다"면서 "미-중 무역 갈등이 중국의 수입 수요를 위축시켜 한국과 싱가포르, 홍콩 등의 성장률을 낮췄다. 세계 경제 양상 및 한국과 경제 구조가 유사한 독일과 비교 시 성장률 전망치 하향은 불가피한 면이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한국 경제의 활력을 되살리기 위해 '서비스산업혁신기획단'을 만들기로 했다. 서비스업이 제조업보다 부가가치·고용 유발계수가 크다는 판단에서다.

홍 부총리는 이날 "한국의 부가가치와 고용을 늘리려면 서비스업을 선진국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게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서비스업의 부가가치 유발 계수는 2015년 0.875로 제조공산품 0.642 대비 0.233 높다. 고용 유발 계수 역시 15.2로 제조공산업 8.0보다 7.2 높다.

이에 기재부는 범정부 차원의 서비스업혁신단을 구성해 연내 가동한다는 계획이다. 서비스업혁신단은 대통령령에 근거한 한시 조직으로 이뤄진다. 국장급 단장 아래 3~4개 팀(팀장은 과장급)으로 구성한다. 단장은 기재부 정책조정국 혁신성장정책관이 겸임한다.

/신성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