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점 향해가는 ‘조국 일가족 수사’…이번주 분수령
상태바
정점 향해가는 ‘조국 일가족 수사’…이번주 분수령
  • 신성찬 기자
  • 승인 2019.10.21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경심 동양대 교수 영장 청구…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
동생도 재소환 조사…검찰, 조 전 장관 직접수사할지 관심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 모씨가 21일 웅동학원 비리 관련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 모씨가 21일 웅동학원 비리 관련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일가족의 의혹을 둘러싼 검찰의 수사가 정점을 향하고 있다. 검찰 수사는 이번주 분수령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21일 오전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구속영장이 기각됐던 동생 조 모 씨도 다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조 전 장관에 대한 직접 수사가 이뤄질지도 관심사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오전 정 교수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허위신고 및 미공개정보이용)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자녀 부정 입시 및 학사 관련 의혹 및 동양대 업무 등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업무방해 ▲위계공무집행방해 ▲허위작성공문서행사 ▲위조사문서행사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가 적용됐다.

앞서 정 교수는 딸 조모(28) 씨의 동양대 총장 명의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사문서위조)로 지난 7일 재판에 넘겨진 바 있다. 검찰은 이후 수사를 거쳐 정 교수의 위계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를 추가로 적용했다.

가족 투자 사모펀드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업무상횡령 ▲자본시장법 위반 ▲범죄수익은닉법 위반 혐의가 적용됐다. 검찰은 구속 상태 중인 조 전 장관 5촌 조카 조모(36)씨와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대표 등에 대한 조사를 통해 정 교수의 펀드 운용 개입 여부 등 혐의점을 구체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밖에 검찰은 자산을 관리해 온 증권사 직원 김경록씨를 통한 컴퓨터 교체·반출 등 의혹에 대해 ▲증거위조교사 및 증거은닉교사 혐의도 적용했다.

정 교수는 가족 투자 사모펀드 및 자녀 입시 비리 의혹의 핵심 인물로 평가받고 있으며, 검찰은 이 같은 핵심 의혹 대부분을 이번 영장에 적시했다.

애초 법조계에서는 정 교수 측이 뇌종양·뇌경색 증상 등을 호소하면서 구속 수사의 '변수'가 될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다. 그러나 이날 구속영장이 청구됨에 따라 검찰은 원칙대로 수사하겠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풀이된다.

검찰 관계자는 "건강상태를 점검할 수 있는 자료를 제출받았다"며 "객관적이고 공정한 절차를 통해 정 교수의 건강상태를 면밀히 검증했다"고 설명했다.

정 교수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르면 23일께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 "당연히 구속돼야 하는 사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법원이 정권 눈치를 보고 영장을 기각하는 일이 없길 바란다"며 "(영장을 기각한다면) 그것은 사법부에 정말 치욕적인 날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웅동학원 허위 소송 및 채용 비리 혐의를 받고 있는 조 전 장관의 동생도 구속영장 기각 이후 다시 검찰에 소환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오후 조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조 씨는 지난 9일 구속영장이 한 차례 기각된 바 있다. 조 씨는 이날 휠체어를 타고 검찰에 출석했다. 검찰은 조 씨를 상대로 구속영장 재청구 방침을 밝혀왔다.

정 교수의 구속영장 발부 여부와 함께 검찰이 조 전 장관을 직접 수사할 지도 관심사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정 교수의 ‘공범’으로 보고 있다. 두 자녀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 허위 발급 의혹이 핵심이다. 자택과 정 교수의 동양대 연구실 PC 하드디스크를 교체할 때 조 전 장관이 이를 방조했다는 의혹도 제기돼 있다.

/신성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