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 지시
상태바
김정은,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 지시
  • 신성찬 기자
  • 승인 2019.10.23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금철 통일전선부장 수행한 현지지도에서 지시
정부 "정책 전환인지 다른 시그널인지 판단해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 중심지에 있는 원형극장 앞을 지나고 있다. 출처=노동신문/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 중심지에 있는 원형극장 앞을 지나고 있다. 출처=노동신문/뉴시스

(신성찬 기자)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광산 관광시설을 전부 헐고 새로 지을 것을 지시했다. 정부는 즉각적인 대응을 자제하면서 북한의 의도를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북한 노동신문은 23일 김 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를 현지 지도했다고 전하면서 이같이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의 지시는 현대아산의 금강산 관광사업을 백지화하고 북한이 독자적으로 관광 지구를 새로 건설해 관광사업을 펼 것임을 밝힌 것이다.

이에 따라 남북한 사이의 중요 협력사업의 대표적 사례였던 금강산 관광사업이 영구 중단될 운명에 처하게 됐다.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손쉽게 관광지나 내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금강산이 10여 년간 방치됐다"며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남측시설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해 철거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하라"고 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은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하여야 한다"고 지시했다.

김 위원장은 또 "세계적인 관광지로 훌륭히 꾸려진 금강산에 남녁동포들이 오겠다면 언제든지 환영할 것이지만 우리의 명산인 금강산에 대한 관광사업을 남측을 내세워 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이 문제는 선대(先代)의 정책에 대해 비판하는 형식을 취하고 있기 때문에 좀 더 분석을 해봐야겠다"며 "진짜 정책 전환인지 아니면 다른 시그널인지 판단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금강산관광은 김정일 국방위원장 집권 시절 남측의 현대그룹과 함께 추진한 대표적인 남북 경협사업이다. 현대그룹은 금강산 관련 해금강-원산지역 관광지구 토지이용에 대한 50년 사업권을 보유한 상태다.

현대아산 측은 "관광재개를 준비하고 있는 상황에서 갑작스러운 보도에 당혹스럽지만, 차분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