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피겨 간판 유영, 시니어 무대 성공 데뷔
상태바
여자피겨 간판 유영, 시니어 무대 성공 데뷔
  • 조경종 기자
  • 승인 2019.10.27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여자 싱글 역대 2위’ 217.49점…그랑프리 데뷔전 동메달
유영(과천중)이 27일(한국시간) 캐나다 브리티시콜롬비아주 켈로나에서 열린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시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 '스케이트 캐나다 인터내셔널'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켈로나=AP/뉴시스】
유영(과천중)이 27일(한국시간) 캐나다 브리티시콜롬비아주 켈로나에서 열린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시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 '스케이트 캐나다 인터내셔널'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켈로나=AP/뉴시스】

(조경종 기자)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간판 유영(15·과천중)이 시니어 무대에 성공적으로 데뷔했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그랑프리 첫 무대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유영은 27일(한국시간) 캐나다 브리티시콜롬비아주 켈로나의 프로스페라 플레이스에서 열린 2019~2020 ISU 피겨 시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 '스케이트 캐나다 인터내셔널'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39.27점을 획득, 전날 쇼트프로그램(78.22점)과 합해 총 217.49점을 받아 전체 12명 가운데 3위를 차지했다.

유영은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2위였다가 한 계단 내려앉았으나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유영은 '피겨여왕' 김연아(은퇴), 임은수(신현고)에 이어 한국 여자 싱글 선수로는 역대 3번째로 ISU 시니어 그랑프리 메달을 품에 안았다.

유영은 지난달 시니어 그랑프리 전초전으로 나선 ISU 챌린저 시리즈 US 인터내셔널에서 세운 자신의 ISU 공인 프리스케이팅 최고점(141.25점)을 넘어서지는 못했다.

그러나 지난 9월 ISU 챌린저 시리즈 롬바르디아 트로피에서 작성한 종전 ISU 공인 개인 총점 최고점(200.89점)을 16.6점이나 끌어올렸다.

유영의 이날 점수는 한국 여자 싱글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점수다. 최고점은 김연아가 2010년 밴쿠버동계올림픽에서 기록한 228.56점이다.

한편 금메달은 고난도 기술로 무장해 241.02점을 얻은 알렉산드라 트루소바(러시아)가 차지했다. 트리플 악셀을 두 차례 뛴 기히라 리카(일본)가 230.33점을 얻어 2위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