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레드카드 철회…3경기 출장정지도 소멸
상태바
손흥민 레드카드 철회…3경기 출장정지도 소멸
  • 조경종 기자
  • 승인 2019.11.06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잉글랜드축구협회, 레드카드 판정 번복
토트넘 손흥민(오른쪽)이 3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19-20 시즌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에버턴과 경기하고 있다. 손흥민은 후반 34분 거친 백태클로 퇴장당했다. 리버풀=AP/뉴시스
토트넘 손흥민(오른쪽)이 3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19-20 시즌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에버턴과 경기하고 있다. 손흥민은 후반 34분 거친 백태클로 퇴장당했다. 리버풀=AP/뉴시스

(조경종기자)손흥민(토트넘)에 대한 레드카드 판정이 번복됐다. 3경기 출장 정지 징계 또한 소멸됐다.

잉글랜드축구협회(FA)가 대변인은 6일(한국시간) 트위터를 통해 "FA 규제위원회가 손흥민에 대한 판정이 잘못됐다는 판정을 내렸다"면서 "손흥민이 토트넘의 다음 경기에 출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손흥민은 지난 4일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턴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에서 후반 34분 고메스를 향한 백태클 반칙을 범했다.

손흥민의 태클에 중심을 잃은 고메스는 앞에 있던 세르쥬 오리에와 충돌하면서 발목이 부러지는 중상을 당했다.

손흥민은 예상치 못한 고메스의 큰 부상에 눈물까지 흘릴 정도로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마크 앳킨슨 주심은 옐로카드를 줬다가 고메스의 부상 정도를 확인한 후 레드카드로 색깔을 바꿨다.

손흥민은 별다른 항의 의사를 표하지 않은 채 스태프의 부축을 받아 라커룸으로 향했다.

당시 EPL 사무국은 "손흥민의 백태클이 고메스의 안전을 위협했다"는 것을 레드카드의 이유로 들었다.

그러나 이 판정이 다소 과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토트넘 또한 즉시 항소했다.

결국 FA가 이 징계를 철회하면서 레드카드가 소멸됐고 동시에 3경기 출전 정지 또한 풀렸다.

덕분에 손흥민은 10일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경기부터는 정상적으로 출전할 수 있게 됐다.

또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4차전에도 출전할 예정이다.

손흥민은 토트넘 선수단과 함께 비행기에 탑승해 베오그라드로 이동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