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북미 모스크바 접촉 끝내 불발
상태바
남북·북미 모스크바 접촉 끝내 불발
  • 이승재기자
  • 승인 2019.11.10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도훈 본부장, 모스크바 MNC 일정 마치고 귀국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뉴시스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뉴시스

(이승재기자)남한과 북한, 북한과 미국의 접촉은 끝내 성사되지 않았다.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모스크바에서 열린 '모스크바 비확산회의'(MNC) 일정을 마치고 10일 귀국했다.

'모스크바 비확산회의'에는 미국 마크 램버트 국무부 대북특사, 조철수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 등 북미 관계자들이 모두 참여했다. 따라서 남북, 북미 접촉이 기대됐지만 결국 성사 없이 종료됐다.

MNC는 러시아 에너지안보연구소(CENESS) 주최로 민·관·학계 인사가 대거 참석하는 1.5트랙(반관반민) 성격 회의다.

이 본부장은 8일(현지시간) 이고르 마르굴로프 러시아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차관을 만나 한러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했다. 양측은 스톡홀름 북미 실무협상 이후 동향 등을 포함해 한반도 정세 전반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이 본부장은 9일(현지시간) 램버트 대북특사와도 조찬 협의를 가져 스톡홀름 협상 결렬 이후 동향과 대응 방향 등을 논의했다.

북미 협상 관계자들의 참석 일정이 알려지면서 회의 전부터 남북 및 북미 간 접촉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회의는 유의미한 회동 없이 마무리됐다.

8일(현지시간) MNC 한반도 세션에 램버트 대북특사, 이 본부장, 조 국장 모두 참석했지만 간단한 인사만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램버트 대북특사는 스톡홀름 협상에서 예비 접촉 등에 직접 나선 인물이며, 조 국장은 북측 대표단에 포함됐었다.

조 국장은 연말까지 새 계산법을 가져오라는 기존 입장을 확고히 했다. AP통신,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조 국장은 한반도 세션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미래는 미국의 행동에 달려 있다"며 압박했다.

한편 국정원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다음달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목표로 한 만큼, 11~12월 중 실무자 협상이 열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