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署, 주민을 위한 자랑스러운 경찰이 되겠습니다
상태바
보은署, 주민을 위한 자랑스러운 경찰이 되겠습니다
  • 김석쇠 기자
  • 승인 2019.11.11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성진 경위 등 3명 표창장(감사장) 수여

 

(김석쇠 기자) 보은경찰서(서장 박희동)는 11일, 2층 서장실에서 조성진(112상황실)·김성수(교통관리계) 경위와 연규찬(퇴직자) 씨에 대한 표창(감사장) 수여식을 개최했다.

 조 경위의 경우 그간 쌓아온 수년간의 지역경찰 경험을 바탕으로 신속한 112 신고지령 및 안정적인 상황관리에 대한 업무유공을 인정받았으며, 김 경위는 교통 외근으로서 주말·공휴일을 반납하며 지역축제에서 헌신적인 교통관리 업무를 수행하는 등 사고예방에 힘써왔다.

 그 외에도 눈여겨볼 수상자가 있는데 과거 경찰관으로 퇴직하고 현재 개인택시에 종사하고 있는 연규찬 씨다. 연 씨는 지난달 23일, 탈골사 도윤 스님과 함께 경찰서 정문에 위치한 오래된 표지석의 재정비를 위해, 재료구입에 사비를 투입하고 정성과 애정이 담긴 재능기부를 더하여 마침내 경찰서를 찾는 많은 주민들에게 예술적 아름다움을 선사했다.

 박희동 보은경찰서장은 “퇴직 후에도 각종 환경봉사에 매진하는 등 시민경찰로서의 제2의 인생을 살고 계시는 연 선배님을, 우리 제복 입은 후배들이 본받아 더욱 자랑스러운 경찰로 나아가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