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골 1도움' 손흥민, 무리뉴 데뷔전에서 평점 1위
상태바
'1골 1도움' 손흥민, 무리뉴 데뷔전에서 평점 1위
  • 박남수기자
  • 승인 2019.11.24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 손흥민이 2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웨스트햄과의 경기에서 전반 36분 선제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런던=AP/뉴시스
토트넘 손흥민이 2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웨스트햄과의 경기에서 전반 36분 선제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런던=AP/뉴시스

(박남수기자)토트넘의 손흥민이 조세 무리뉴 신임 감독의 데뷔전에서 1골 1도움으로 펄펄 날았다. 양 팀 통틀어 최고 평점을 받았다.

손흥민은 23일 오후 9시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2019~2020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에서 1골 1도움 활약을 펼쳤다. 팀은 3-2로 승리했다.

지난 9월28일 사우샘프턴과의 7라운드 이후 6경기 만에 리그에서 승리한 토트넘은 4승5무4패(승점 17)로 중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20일 새롭게 부임한 무리뉴 감독은 데뷔전에서 기분 좋은 승리로 출발했다.

손흥민은 전반 36분 선제골과 전반 43분 루카스 모우라의 골을 도우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3경기 연속골이자 시즌 9호골(리그 4골·챔피언스리그 5골)이다. 도움도 5개가 됐다.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을 4-2-3-1 포메이션에서 왼쪽 윙 포워드로 배치했다. 압박과 빠른 공격 전개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았다. 오른쪽에는 루카스 모우라가 자리했다.

손흥민은 적극적인 움직임으로 웨스트햄의 수비를 괴롭혔고, 전반 36분 물오른 골 감각으로 득점을 기록했다.

델리 알리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빠른 돌파로 페널티박스 왼쪽까지 침투했고, 침착하게 수비수를 따돌리고 왼발로 때려 선제골을 터뜨렸다.

무리뉴 감독은 두 주먹을 불끈 쥐고 기쁨을 만끽했다. 지난해 12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에서 물러난 무리뉴 감독이 11개월 만에 복귀한 그라운드에서 손흥민이 첫 골을 안긴 순간이다.

손흥민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전반 43분 왼쪽 측면을 돌파해 웨스트햄의 수비를 무너뜨렸다. 골문으로 쇄도하던 모우라게에 정교한 패스를 찔러 모우라의 골을 도왔다.

두 장면 모두 빠르고, 저돌적인 윙 포워드의 위력을 실감할 수 있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1골 1도움 활약 속에서 전반을 2-0으로 마쳤고, 후반 4분 해리 케인의 추가골로 승기를 잡았다.

유럽축구통계전문 '후스코어닷컴'은 손흥민에게 양 팀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 8.5를 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