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유재수 구속영장…조국 겨누나
상태바
검찰, 유재수 구속영장…조국 겨누나
  • 박남수기자
  • 승인 2019.11.25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지난 22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에서 조사를 받은 후 청사를 나서고 있다./뉴시스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지난 22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에서 조사를 받은 후 청사를 나서고 있다./뉴시스

(박남수기자)검찰이 금융위원회 국장 재직 당시 뇌물수수 등 혐의를 받는 유재수(55)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정섭)는 25일 법원에 뇌물수수·수뢰후부정처사 등 혐의로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유 전 부시장은 지난 21일 검찰에 출석해 18시간동안 검찰 조사를 받았다. 유 전 부시장은 검찰조사에서 금품을 받은 사실을 일부 시인했지만 대가성은 없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19일 유 전 부시장의 자택, 부산시 경제부시장실, 관사, 관련 업체 등 총 5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의 뇌물수수액이 3000만원 이상인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이 금융위원회 정책국장 시절 업체 관련 비위에 대한 청와대 특감반 감찰이 있었으나 윗선 지시에 의해 무마됐다는 의혹도 들여다보고 있다.

이 의혹은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지난 2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 등을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히면서 제기됐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의 신병이 확보되는 대로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비위 의혹과 특감반 감찰이 무마됐다는 의혹을 집중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결국 이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의 칼끝은 당시 책임자이자 민정수석이었던 조 전 장관에게 향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