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만원권 수명 13년 6개월 '최장수'
상태바
5만원권 수명 13년 6개월 '최장수'
  • 박남수기자
  • 승인 2019.11.26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롱 보관 많아…5000원권 4년1개월 ‘단명’

(박남수기자)시중에 떠도는 은행권 중 유통수명이 가장 긴 화폐는 5만원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1000원이나 5000원짜리처럼 자주 사용되기 보다는 장롱이나 서랍 속에 보관해 놓는 '예비용 현금'으로 쓰이고 있는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019년 은행권 유통수명 추정 결과'에 따르면 5만원권 유통수명은 162개월(13년6개월)로 은행권 중 가장 길었다. 지난 2009년 6월 첫 발행된 5만원권의 유통수명은 올해 처음으로 추정된 것이다.

은행권 유통수명은 신권 발행 시점부터 손상으로 이용이 어려워져 환수될 때까지 경과된 기간을 의미한다.

5만원권의 수명이 가장 길게 나타난 건 다른 화폐와는 '쓰임'이 다르기 때문으로 추정됐다. 개인들은 5만원권을 주로 예비용 현금으로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전체 보유금액에서 5만원권이 차지하는 비중은 79.4%로 집계됐다.

반대로 수명이 가장 짧은 지폐는 5000원권으로 49개월(4년1개월) 살다가 가는 것으로 조사됐다. 1000원권도 53개월(4년5개월)로 수명이 비슷했다. 주로 소액 결제에 현금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보니 액면이 낮은 은행권일수록 수명이 짧은 것으로 분석됐다.

1만원권의 유통수명은 127개월(10년7개월)로 상대적으로 길었다. 5만원권과 마찬가지로 거래 용도보다는 가치저장 수단으로 사용되고 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화폐 유통수명은 길어지는 추세를 보였다. 현금 이용 자체가 줄어들고 있는 영향이다.1000원권은 지난해보다 수명이 1개월 늘었고, 5000원권 6개월, 1만원권 6개월 등 모두 수명이 증가했다. 5만원권 수명은 지난해 추정되지 않아 비교가 어려웠다.

한은은 "우리나라 5만원권은 가치저장 수단 외에도 상거래와 경조금, 용돈 등 개인간 거래에서도 사용되고 있어 주요국 최고액면 은행권에 비해서는 유통수명이 다소 짧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