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삼면초가'…검찰 3곳 수사선상 올라
상태바
조국 '삼면초가'…검찰 3곳 수사선상 올라
  • 이승재기자
  • 승인 2019.11.27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인과 가족-유재수-김기현 사건에 연루 의혹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이승재기자)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삼면초가' 상황에 놓였다. 본인과 가족을 둘러싼 검찰 수사뿐만 아니라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하던 시절 의혹들이 새롭게 불거지고 있기 때문이다.

조 전 장관은 자녀 부정 입시 및 사모펀드 등의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조만간 조 전 장관을 3차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조 전 장관은 검찰 조사에서 진술을 모두 거부하고 있다. 기소가 이뤄진 뒤 열릴 재판서 승부를 보겠다는 전략을 세운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조 전 장관을 중심으로 한 새로운 의혹들이 제기되고 있다. 그에 대한 또 다른 검찰 수사가 불가피하다는 게 법조계 평가다.

먼저 조 전 장관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에 연루된 상황이다. 조 전 장관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만큼 유 전 시장에 대한 청와대 특별감찰반 감찰을 무마하는 데 관여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정섭)는 지난 25일 뇌물수수·수뢰 후 부정처사·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 국장 시절 다수 회사로부터 금품을 받고, 특혜를 줬다는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청와대 특감반 감찰이 진행됐으나 윗선 지시로 무마됐다는 의혹이 불거진 상황이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진행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수사가 청와대의 '하명 수사'였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황이다.

검찰은 당시 경찰이 민정수석실에서 수집한 김 전 시장 비위 첩보를 넘겨받아 수사를 개시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조 전 장관은 본인 의혹뿐만 아니라 민정수석 시절 연루된 또 다른 의혹들로 조사 대상이 될 처지에 놓이게 셈이다. 서초동의 한 변호사는 "조 전 장관의 민정수석 시절과 관련된 각종 의혹들이 불거지고 있는 만큼 조사는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