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식 투쟁' 황교안 대표 병원 이송…"의식 회복"
상태바
'단식 투쟁' 황교안 대표 병원 이송…"의식 회복"
  • 이승재기자
  • 승인 2019.11.28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직자 "의식 잃은 황 대표 발견해 병원으로 이송"
오후 11시3분께 119 신고…신촌 세브란스로 후송
28일 오전 0시50분께 "의식 회복" 소식 전해져
8일째 단식농성중이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 단식농성장에서 의식을 잃은 후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사진=자유한국당 제공.
8일째 단식농성중이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 단식농성장에서 의식을 잃은 후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사진=자유한국당 제공.

(이승재기자)청와대 앞에서 8일째 단식투쟁을 이어가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밤 병원으로 이송됐다. 황 대표는 2시간 만에 의식을 회복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11시10분께 구급차에 실려 신촌 세브란스병원으로 긴급 후송돼 응급조치를 받고 일반병실로 옮겨졌다. 그리고 28일 오전 0시50분께 의식을 되찾았다.

김명연 한국당 의원은 "의식을 회복했는데, 이제 눈을 뜨고 사람을 알아보는 정도"라며 "기초적인 회복만 된 상태"라고 밝혔다. 그는 "혈압, 맥박, 심장 기초검사를 했는데 아주 정상은 아니지만 회복하는 과정"이라고도 했다.

김 의원은 "우려가 되는 것은 신장, 즉 콩팥 상태인데 그것은 좀 더 지켜봐야 한다"라며 "그리고 전해질 상태 불균형이 되면, 이게 장기화됐을 때 뇌부종이 올 수 있는데 전해질 상태 검사 결과 경계선에 있어서, 위험한 고비는 넘겼으나 경과를 지켜봐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야당의 당대표가 오랜 시간 추위에서 단식을 이어가고 있는데 이 정권에서는 어떠한 반응도 없었다"라며 "얼마나 많은 사람이 목소리로 외쳐야 반응이라도 할 것인지 묻고 싶다"라고 말했다.

황 대표의 부인은 불러도 대답이 없는 것을 보고 119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 당시 천막에는 의사 2명도 대기하고 있어서 신속하게 대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 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도입 등에 반대하며 지난 20일 청와대 앞에서 단식투쟁을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