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10월 일본산 맥주 한국 수출액 제로”
상태바
日 “10월 일본산 맥주 한국 수출액 제로”
  • 박남수기자
  • 승인 2019.11.28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내 불매운동 영향으로 진단
일본 주류를 판매하지 않는다는 문구가 게시된 서울 시내 한 마트 주류코너 모습. /뉴시스
일본 주류를 판매하지 않는다는 문구가 게시된 서울 시내 한 마트 주류코너 모습. /뉴시스

(박남수기자)일본 정부가 올해 10월 한국에 대한 맥주 수출액이 제로(0)라고 밝혔다. 한국에서 진행되고 있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영향 때문이다.

28일 NHK, 요미우리 신문 등 일본 언론은 일본 재무성이 이날 발표한 무역통계 결과, 맥주의 한국 수출액과 수출량이 ‘0’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일본산 맥주의 한국 수출량이 0이 된 것은 지난 1996년 6월 이후 약 20년 4개월 만이다. 지난해 10월 수출액은 8억엔(약 86억 원)이었다.

일본 언론들은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영향으로 분석했다.

NHK는 "한국에 대한 식품과 음료 수출 감소에 제동이 걸리지 않게 된 상황으로, 일본 제품 불매운동 영향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사히신문도 한일 관계 악화 등으로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본 불매운동의 영향으로 분석했다.

일본 맥주는 올해 7월까지 지난 1년 간 매달 3억엔 이상 규모의 수출이 이뤄졌다.

하지만 일본 정부가 7월 반도체 핵심 소재 3품목을 대상으로 수출규제 조치를 취하면서 한국에서 식료품 등 일본 브랜드 상품이 철거되는 등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지난 8월 맥주 수출액은 5000만 엔, 9월에는 60만 엔 등 급감해 왔다고 설명했다.

요미우리도 한국에 대한 일본산 맥주 수출량은 올해 7월까지 월 400만~800만L였다고 전했다. 그러나 지난 8월에는 59만L로 급감했으며, 9월에는 1010L까지 쪼그라들었다.

특히 신문은 "한일 관계가 개선되지 않아 수출 침체가 장기화되면 일본 맥주 대기업 업적에 일정 영향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