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시민맞춤형 동절기 민생안정 종합대책 시행
상태바
부산시, 시민맞춤형 동절기 민생안정 종합대책 시행
  • 정재형 기자
  • 승인 2019.12.05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재형 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동절기를 맞아 복지․안전․건강․생활 4대 분야 대책을 종합・연계하여 시민을 위한 「시민맞춤형 동절기 민생안정 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은 특히 민선7기의 중심인 ‘시민’에 맞춰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소확행 사업들을 적극 발굴・추진하여, 시민 불편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촘촘하게 수립했다.

  임산부 인플루엔자 무료예방접종, 에너지요금감면 신청 간소화 등의 대책이 올해 처음 추진되며, 버스승객대기시설 내 온열의자 설치 확대, 긴급복지지원(생계지원, 해산비, 장제비) 상향 조정, 장애인 일자리 확대, 미세먼지 저감조치 강화, 에너지바우처 대상 추가 확대(한부모가족・소년소녀가정세대가구) 등 기존 동절기 대책이 강화된다.

  이번 대책의 4대 분야는 ❶시민복지 ❷시민안전 ❸시민건강 ❹시민생활 등이다.

  먼저 시민복지를 위해 취약계층을 비롯한 부산시민에 맞춘 다양한 복지를 지원한다. 세 모녀 사건 등과 같은 유사 사례가 부산에서 발생하지 않도록 취약계층에 대한 더욱 세심한 대책 수립을 통하여 현장 중심 위기가구 발굴, 겨울철 위기요인별 지원 강화, 취약 계층 에너지복지 지원, 복지시설 등 안전점검, 일용근로자 지원 강화 등을 우선 추진한다.

  시민안전을 위해 폭설 등 각종 재해・재난 대비 선제적 예방・대응 체계를 구축한다. 동절기 화재 예방, 문화․체육시설 등 관내 주요 시설물 안전점검, 폭설・한파 등 자연재난 대응 등을 선제적으로 해나갈 예정이다.

  또한, 대형산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화재취약지역 산불발생 요인을 사전 제거하고 감시인력을 집중 배치한다. 산림청, 소방, 구・군 등 관계기관과의 협조 체계를 강화하여 대형산불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시민건강을 위해 각종 감염병 예방과 동절기 먹거리 안전관리 체계를 조성한다. 겨울철에 증가하는 노로바이러스 등에 의한 식중독의 효율적 예방을 강화하고 발생 시 신속 대응한다. 동절기 감염병 예방, 조류 인플루엔자(AI) 등 가축 전염병 차단, 동절기 한랭질환 예방 및 먹거리 안전관리를 적극 추진한다.

  시민생활 안정을 위한 시민체감형 대책을 중점 추진한다. 버스승객대기시설 내 온열의자를 중앙버스전용차로(BRT) 내성~중동 구간에 98대 운영, 올 12월 말 내성~서면 구간에 추가로 55대 설치하여, 추운 겨울 시민들에게 작은 따뜻함을 준비할 예정이다. 또한, 동절기 물가 안정,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식・용수 등 급수 대책 등을 추진하여 시민들이 한파 속에서도 일상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매년 형식적으로 수립되는 동절기 대책이 아닌, 부산시민을 위하여 관계기관 간의 협력을 통해 다양한 대책을 추가 발굴할 것”이라며, “시민 모두가 안전하고 편안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