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역도 간판 진안군청 유동주 선수, 세계무대 ‘정복’
상태바
한국역도 간판 진안군청 유동주 선수, 세계무대 ‘정복’
  • 김은구 기자
  • 승인 2019.12.17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IWF 월드컵 중국대회에서 3관왕 올라

 

(김은구 기자) 진안군청 역도부 유동주(25세) 선수가 지난 9일부터 14일까지 중국 천진에서 열린 2019 IWF(국제역도연맹) 월드컵 역도대회에서 3관왕에 올랐다.

진안군은 유동주 선수가 89kg급에서 라이벌 선수들을 모두 꺾고 인상과 용상, 합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고 17일 밝혔다.

유동주 선수는 인상 160kg과 용상 205kg, 합계 365kg을 들어 올려 지난 2월 중국 푸저우 대회에 이어 올해에만 월드컵 대회를 두 차례나 재패했다.

전북 순창군 출생으로 현 국가대표 유동주 선수는 전국체전에서만 2016년부터 2019년까지 11개의 금메달을 따내는 등 국내에는 적수가 없다.

특히, 올해 2019 아시아 남녀 역도선수권대회 2관왕, 세계선수권대회 4위 등 세계적인 선수로 발돋움 하고 있다.

이 대회 3관왕에 오르면서 내년 도쿄올림픽 시드에서 국내 2위에 오르게 돼 올림픽 출전 가능성도 거의 굳혔다. 
 
유동주 선수는 ”훈련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해 준 진안군과 최병찬 감독님께 영광을 돌린다”며 “내년 도쿄올림픽에서 메달권에 들 수 있도록 훈련에 더욱 전념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