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지역 대규모 해상풍력 송변시설 구축 협약 체결
상태바
신안지역 대규모 해상풍력 송변시설 구축 협약 체결
  • 유응재 기자
  • 승인 2019.12.22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안군 8.2GW 해상풍력에 한전 참여로 송전망 문제 해소 기대

 

(유응재 기자)  정부는「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발표 2주년을 맞아 12.20(금) 서울 롯데호텔에서  신안 해상풍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신안 해상풍력 업무협약(MOU)은 전라남도․ 신안군․ 한국전력공사․ 전남개발공사 4자간 신안지역 대규모 해상풍력 발전사업 3GW 규모 공동접속 설비를 구축하는 협약으로 정부가 풍력육성 의지를 표명하는 것으로 의미가 깊다. 

이번 협약식에는 성윤모 산업통상부장관, 박지원, 서삼석 국회의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박우량 신안군수, 김종갑 한전사장, 김철신 전남개발공사사장이 참석 하였고, 그 동안 신안군에서 추진하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개발이익 주민 공유 정책의 가장 걸림돌인 송전망 확보 문제가 해소 될 것으로 보인다.

민선7기 박우량 신안군수가 취임 후, 2018. 8월 첫 기자회견으로 신재생에너지 정책방향 설명하고 송전망 확보 문제 해결을 위해 관련기관을 지속적으로 방문하여 설득과 이해를 구하는 등 다각적으로 노력하여 이번 성과를 거두었다, 
 
신안군에서는 지역자원인 햇빛, 바람, 조류 등을 이용한 재생에너지 개발이익을 주민과 공유할 수 있도록 조례로 주민참여를 제도화 하여, 에너지 개발에서 주민소외를 근본적으로 차단하고 그 이윤이 기업과 주민이 공유하는 ‘에너지민주주의’‘주민 새로운 소득’‘새로운 복지의 상징’을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으로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는 것으로 태양광 1.8GW, 해상풍력 8.2GW등  10GW를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목표 달성을 위해 가장 큰 과제인 송전망 확보를 위해 정부, 국회에 송전망을 사회기반시설로 반영하여 제도개선을 통해 건설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건의하는 등 노력해 왔다.

 그 결과 한전의 신안지역 입지계통 T/F팀이 신설되어 신안지역에 10GW 재생에너지를 수용할 수 있는 계통연계망이 구체화 되었고, 전남도 블루이코노미 ‘대표 일자리 모델사업’에 신안지역 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가 선정되어 윤병태 전남도 정무부지사를 팀장으로 전남형 상생일자리 T/F팀을 구성해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전남도 블루 이코노미 선포식에서 신안해상 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의 지지약속과 12.12(목) 전북 전주에서 열린 “농정 틀 전환을 위한 2019타운홀 미팅 보고대회”에서는 신안군 자라도 휴암마을 태양광 사업처럼 주민주도형 협동조합을 확산시키겠다고 발표한 만큼 “신 재생에너지 민주주의 실현 ”선도 지자자체로서 그 역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신안군의 태양광 1.8GW, 해상풍력 8.2GW 총 10GW 규모의 발전사업에 민간투자 포함 총 52조원의 사업비가 투자되고 11만9천여개의 일자리가 창출 될 것으로 예상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