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대중교통 이용객 편의 업그레이드 나서
상태바
가평군, 대중교통 이용객 편의 업그레이드 나서
  • 김기철 기자
  • 승인 2020.01.16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스운행노선 개편에 이어 버스승강장 쉼터 만든다


(김기철 기자) 가평군이 올해부터 새로이 개편된 시내버스 운행노선을 가동하고 있는 가운데 버스승강장 시설개선에도 나서는 등 대중교통 이용객의 편의가 한층 업그레이드 될 것으로 기대된다.

16일 군에 따르면 동절기 한파 및 혹서기 폭염으로 인한 주민과 관광객의 불편을 해소하고자 시내버스 승강장 내에 온열의자와 에어커튼을 설치해 잠시나마 쉬어갈수 있는 쉼터를 제공키로 했다.

버스승강장 쉼터는 유동인구가 많고 교통약자들이 많이 이용하는 지역을 중심으로 설치되며 향후 반응을 지켜본 뒤,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온열의자는 길이 2.1~3m 규격으로 가평읍 관내 전철역과 농협, 남이섬 등 6개소에, 청평면 지역은 터미널, 시장입구 등 3개소에 설악면과 조종면, 북면은 각 터미널 7개소에 설치된다.

1월 말까지 총 5개 읍면 16개소에 설치 완료되면 동절기 버스를 기다리는 대중교통 이용객들에게 잠시나마 추위를 녹이며 따뜻함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2~3월 중, 설치 예정인 폭 1m 규격의 에어커튼은 가평읍 4개소(농협, 남이섬), 청평면 14개소(터미널·농협·시장입구), 설악면·조종면·북면 12개소(터미널) 등 5개 읍면 30개소에 마련된다.

군은 앞서 가평역 일원 버스승강장(밀폐형) 10개소에 폭염대비 에어커튼을 기설치 운영함으로써 지역주민 및 관광객들에게 시원함을 선사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군은 지난해 연구용역 및 보고회, 주민 설문조사 및 설명회 등을 거쳐 금년 1월 1일부터 본격 운영하고 있는 신규개편 시내버스 운행노선이 그간 이용객 불편을 해소하고 현지 여건에 맞는 버스노선 운영과 새로운 교통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합리적인 대안이 마련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노선개편의 주요 특징으로는 가평, 설악, 청평, 상·조종면, 북면 등 5개 거점지역을 연결하는 간선과 거점지역과 마을을 잇는 지선체계로 구축됐다.

또 가평읍과 청평면의 순환버스 도입, 대중교통 취약지역 주민 이동권 보장을 위한 농촌형 교통모델을 도입해 효율적인 노선을 마련했다.

아울러 그동안 비체계적으로 운영되어 관광객은 물론 주민들도 어렵게 인식되었던 버스노선 번호를 읍·면별 고유번호를 부여해 간선과 지선의 번호체계를 구분하는 방식으로 전환하는 등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군 관계자는 "추위에 취약한 어르신들과 다양한 계층의 이용자들이 보다 따뜻하고 시원하게 버스를 기다릴 수 있도록 쉼터를 제공했다"며 "앞으로도 군민 모두가 만족하는 교통 복지서비스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