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포항시와 경상북도 힘 모은다
상태바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포항시와 경상북도 힘 모은다
  • 홍연길 기자
  • 승인 2020.02.20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진특별지원단, 경상북도 재난안전실 방문

 

(홍연길 기자) 포항시는 20일 경상북도 재난안전실을 방문하여 시민의견이 반영된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제정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이날 이원탁 지진특별지원단장은 이묵 경상북도 재난안전실장과 김정태 자연재난과장, 권대수 자연재난팀장을 만나 특별법 시행령 제정과 피해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적극적인 협력을 부탁했다.

  특히, 포항지진 진상조사위원회와 피해구제심의위원회에 포항시의 대표성 있는 위원이 포함되고, 피해주민을 위한 트라우마센터와 공동체 회복 프로그램 운영이 내실 있게 운영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기로 했다.

  또한, 피해지역의 안전을 위한 방재시설과 지열발전 부지 안전성 관리를 위한 연구기관의 설립도 시행령에 담아주기를 건의하기로 했다.

  그리고, 특별법의 시행 과정에서도 피해주민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지원이 원활하게 이루어지고, 피해지역의 특별재생 및 재건을 위한 협력사업도 발굴하여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최근 산업통상자원부는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제정(안)을 입법예고 하고, 3월 11일까지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경북도는 그동안 포항지진 피해주민을 위한 트라우마센터 운영과 피해지역의 복구, 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대책을 마련하고 지속적으로 지원해 오고 있다. 

  이묵 경북도 재난안전실장은 “지난 주민의견 수렴회에서 포항시민들의 이야기를 직접 들었다.”라며 “특별법이 피해주민들 입장에서 시행될 수 있도록 경북도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이원탁 포항시 지진특별지원단장은 “포항지진에 대한 경북도와 경북도의회의 관심과 지원에 늘 감사한 마음이다.”라며 “시행령 제정과 후속대책에도 경북도와 긴밀하게 협조하여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진특별법 시행령에 시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기 위해 주민의견 수렴회는 물론, 적극적인 홍보와 병행하여 지진피해와 관련된 단체와 기관의 의견도 여러 창구를 통해 청취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