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소방서, 봄철 맞춤형 소방안전대책 추진
상태바
보은소방서, 봄철 맞춤형 소방안전대책 추진
  • 김석쇠 기자
  • 승인 2020.02.26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서쇠 기자) 보은소방서(서장 박용현)는 시기적으로 화재발생률이 높은 봄철을 맞아 3월부터 5월까지 인명 및 재산피해 최소화를 위한 맞춤형 소방안전대책을 추진한다.
  
이번 대책은 봄철 계절적 특성과 전년도 추진결과를 분석, 당면 현안 과제를 고려한 맞춤형 시책 추진을 통해 봄철 대형화재를 방지하고 실질적인 국민 체감형 서비스를 제공할 목적으로 실시된다. 

소방서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발생한 충북 지역 화재는 총 7,314건이며이 중에 2,283건(31.2%)의 화재가 봄철에 발생하였으며, 보은 지역에서도는 지난 5년간 349건의 화재 중 114건(32.7%)의 화재가 봄철에 집중되어 있었다. 주요 원인으로는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가장 많았으며 전기, 기계적 요인이 그 뒤를 따랐다. 

이에 따라 보은방서는 안전한 봄철나기 일환으로 ▲부주의에 의한 화재피해 저감 ▲사회취약계층 주거시설 인명피해 저감 ▲건축공사장 화재안전관리 강화 ▲석가탄신일 등 행사장 화재안전관리 ▲산불, 들불 화재예방 대책 추진 ▲전통시장 자율소방안전관리 강화 등을 중점 추진한다.

소방서 관계자는“부주의에 의한 화재는 한순간에 일어나지만 한번 발생한 산불의 피해를 복구하려면 많은 시간과 인력이 필요하다”며 “안전한 봄철나기를 위해 군민 모두가 적극 협조하여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