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군, 전국 군부·경북 최초 WHO 고령친화도시 인증
상태바
칠곡군, 전국 군부·경북 최초 WHO 고령친화도시 인증
  • 김호규 기자
  • 승인 2020.03.26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 교통, 건강, 사회참여, 의사소통 등 세부과제 실천

 

(김호규 기자) 칠곡군이 전국 82개 군 단위 지자체와 경북도에서는 최초로 세계보건기구(WHO)로 부터 ‘고령친화도시’ 인증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고령친화도시 인증은 세계보건기구에서 제시한 외부환경, 교통, 주거, 사회참여, 존중과 포용, 고용, 소통, 지역사회 지지 및 건강서비스 등 다양한 영역에서 국제기준을 충족해야 주어진다.

칠곡군은 전체 인구 중 노령인구가 약 14%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만큼 민선 7기 백선기 군수의 주요 공약사업으로 고령친화도시 지정을 추진해 왔다. 

이를 위해 군은 고령친화도시 인증을 받은 선진 자치단체를 방문해 벤치마킹하고 ‘칠곡군 고령친화도시 조성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 

또 700여 명의 주민을 대상으로 시민참여 고령친화도 조사와 전문가 자문회의, 노인·주민그룹의 심층면담 등을 통해 고령친화도시를 위한 8대 영역 35개 사업을 계획했다.

앞으로 군은 주택, 교통, 지역사회지원과 건강, 사회참여, 의사소통·정보 등 8개 영역별로 세부과제를 실천해 나이가 드는 것이 불편하지 않고 연령에 상관없이 누구나 활력 있고 건강하게 사회에 참여할 수 있는 살기 좋은 도시를 조성한다.

나아가 회원도시들과 교류협력을 통해 고령친화정책 정보, 지식과 경험 등을 공유해 고령친화도시의 가치를 재인식하고 도시이미지 제고에 활용할 계획이다.

백선기 군수는 “고령친화도시 인증은 초고령화시대를 대비해 준비했던 그간의 노력을 인정받은 것” 이라며 “앞으로도 어르신들이 활력 있고 살기 좋은 도시 건설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칠곡군은 여성친화도시, 고령친화도시에 이어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추진 중이며, 이를 통해 사회적 약자가 행복한 칠곡을 만들어 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