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포항 정기여객선 애완동물 동반승선 거절
상태바
울릉↔포항 정기여객선 애완동물 동반승선 거절
  • 홍연길 기자
  • 승인 2020.03.30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대저건설 션라이즈호
(주)대저건설 션라이즈호

 

(홍연길 기자) 울릉도와 포항을 오가는 정기여객선 ㈜대저건설 션라이즈호가 반려동물 1천만 시대에 걸 맞지않게 반려동물 동반 승선을 거절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관련 규정에 따르면 반려동물은 가방(케이지)에 넣어 사람과 같이 동승하면 비행기 선박 버스 등 교통편을 이용할 수 있다. 그러나 ㈜대저건설 션라이즈호는 이를 무시하고 거절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지난 25일 김모씨 외 2명의 승객에 따르면 반려견들을 집에 혼자 두고 올 수 없어 동반 여행을 계획하여 울릉도 행 배에 승선하였으나 선원이 강아지와 분리승선 해야 된다며 승객들을 다른 곳으로 안내했다. 

대저건설 션라이즈호 애완동물보관소
대저건설 션라이즈호 애완동물보관소

그곳은 선실에서 동떨어진 선미 뒷쪽에 위치한 빛도 창문도 없는 캄캄한, 냉난방시설이 설치 되지 않은 위험물 적재 창고 였다.

김모 씨 외 2명의 승객들은 “아무리 말 못하는 동물이라지만, 어떻게 이렇게 위험물이 적재 된 곳이 강아지 보관장소라고 하는 것인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 사람의 손길이 필요한 강아지 혼자 4시간 동안 캄캄한 곳에서 공포와 불안을 느낄 것은 생각 않는다.” 며 “애완동물 분리 승선하며 하는 곳은 처음본다. 가방(케이지)에 넣었는데 왜 동승하지 못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선원은 “광견병 예방접종 증명서가 있으면 분리승선 하지 않고 동승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승객들은 “광견병 예방 접종 증명서가 있어야 동승 할 수 있다면 미리 홈페이지에 공지 해놨어야 하지 않느냐”며 울분을 토했다. 

반려동물과 동반해 울릉도 여행을 계획한 사람들이 분리승선에 큰 불편함을 겪고 있으며, ㈜대저건설 션라이즈호는 많은 애견인들에게 공분을 사고 있다.

한편, 애견인들은 대저건설사에서 하루빨리 반려 동물에 대한 편견을 없애고 가방(케이지)에 넣으면 사람과 같이 동승해주길 바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