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GTX C노선 평택 연장 ‘급물살’
상태바
평택시, GTX C노선 평택 연장 ‘급물살’
  • 김유수 기자
  • 승인 2020.05.21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민주당 당선인-김현미 장관과 사업 타당성 논의

 

(김유수 기자)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C노선(양주~수원)의 평택까지 연장을 위해 상생협력 협약을 맺은 평택·화성·오산 3개 시가 다시 모였다.

평택시는 지난 19일 서울 국회에서 정장선 평택시장, 서철모 화성시장, 곽상욱 오산시장을 비롯한 자치단체장들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민석(오산), 권칠승(화성병), 홍기원(평택갑) 당선인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조찬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들은 김현미 장관에게 주한미군기지 이전, 고덕국제화계획지구, 고덕산업단지 등 평택지역을 중심으로 한 경기남부 교통 수요에 따라 GTX-C 사업의 타당성을 설명했다.

김현미 장관은 “조속한 사업추진을 위해 기본계획이 마무리 단계에 있는 만큼 현 단계에서 사업 변경은 어렵다”면서 “다만, 민자사업자 참여시 노선 연장을 검토하는 한편, 3개 시가 사업비 부담에도 적극적인 만큼 별도의 사업으로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사업 추진에 긍정적으로 답했다.

간담회 후속 조치로 평택시는 경기도·화성시·오산시와 힘을 합쳐 향후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 GTX-C 평택연장 추진 방안에 대해 국토부와 계속해서 협의 해 나갈 계획이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국토부 및 관련 기관과 지속적인 협의를 통한 GTX-C의 평택 연장으로 광역교통 수요에 선제 대응하겠다”면서 “시민들의 교통복지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