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돌발해충 방제협의회 개최
상태바
군산시, 돌발해충 방제협의회 개최
  • 김은구 기자
  • 승인 2020.05.25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1일부터 5일까지 돌발해충 공동방제 기간

 

(김은구 기자) 군산시는 외국에서 유입되어 과수농가에 피해를 주고 있는 갈색날개매미충과 꽃매미 등 돌발해충을 효율적으로 방제하기 위해 민·관이 참여하는 방제대책 협의체를 구성하고 공동으로 협업방제를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군산시 돌발해충 방제 사업부서인 기술보급과, 산림녹지과와 과수농가 대표로 구성된 공동방제 협의회는 지난 20일 농업기술센터에서 돌발해충 방제협의회를 개최하고 방제 대책을 협의했다.

시는 오는 6월1일부터 5일까지 돌발해충 공동방제 기간으로 정하고 돌발해충 월동난 예찰결과와 유효적산온도를 토대로 발생상황을 예측할 계획이다.

또한 오는 6월3일을 돌발해충 공동방제의 날로 지정하고 농경지는 농업 기술센터 기술보급과에서, 농경지 인접 지역은 산림녹지과에서 일제 방제실시로 돌발해충 피해 예방 효과를 높일 방침이다.

농업기술센터의 예찰결과에 따르면 갈색날개매미충 월동난은 전년보다 17.2% 감소했고 꽃매미는 6.1% 증가했으며 월동한 알이 부화하는 시기는 전년보다 일주일가량 늦어질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금년 평균기온과 최저기온이 전년에 비해 3월까지는 0.7°C 정도 높았으나 4월 들어 전년 및 평년 대비 2°C가량 낮아져 4~5월 기온은 높지 않았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겨울을 경과한 돌발해충 알의 최초 부화는 5월24일로 추정되며 월동난이 50~80% 정도 부화하는 6월1일부터 5일까지가 방제적기로, 이때 집중방제 해야 방제 효과를 최대로 높일 수 있다”고 전한다.

군산시는 돌발해충과 검역병해충인 과수화상병, 자두곰보병 방제에 국도비를 포함한 3320만원을 투입하여 120농가, 60.2ha에 방제약제와 친환경 자재를 무상 지원하고 있다.

김미정 기술보급과장은 “ 병해충으로 인한 과수 피해를 최소화 하고, 품질 좋은 과실을 생산하기 위해 반드시 PLS(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에 따라 해당 작물에 등록된 약제를 사용해줄 것“과 ”과원이나 산림지 방제약제가 인근 농작물에 비산되지 않도록 주의해줄 것“ 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