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지역 국민운동 3단체,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 조속추진 촉구
상태바
경북지역 국민운동 3단체,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 조속추진 촉구
  • 오세헌 기자
  • 승인 2020.07.07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 영광 되찾고 도약할수 있는 기회이자 지방소멸 위기 해법

 

(오세헌 기자) 경상북도 국민운동 3단체(경상북도새마을회․바르게살기운동 경상북도협의회․한국자유총연맹 경상북도지부)는 7월 7일 경북도청 브리핑룸에서‘통합신공항 이전사업 조속추진 촉구 결의문’을 발표했다.

대구․경북은 새마을운동의 출발지로서, 근대화를 견인한 대한민국의 심장이었으나, 최근 코로나19 등 유례없는 경제 침체로 끝을 알 수 없는 고통을 겪고 있다며,

통합신공항은 △대구․경북이 예전의 영광을 되찾고 크게 도약할 수 있는 유일한 희망이고, △농촌지역 발전을 통한 지방소멸 위기의 해법이자, △510만 대구경북 전체가 상생발전해 나갈 수 있는 대역사의 출발점이라는 것을 강조하였다.

군위․의성 군민의 숭고한 희생정신과 지역을 사랑하는 열정이 있었음을 역사는 반드시 기억할 것이라며, 유예기간인 7월 31일전까지 통합신공항 이전부지가 결정될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아 줄 것을 거듭 촉구했다.

한편, 경상북도 국민운동 3단체는 재해․재난 등 국가적 어려움이 있을 때마다 적극적으로 참여해 위기를 극복하는 데 앞장 서왔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경상북도새마을회에서는 학원, PC방, 상가 등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자발적인 일제 방역활동(42,494개소, 25,782명)을 전개하고, 의료진 및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성금(45백만원)․방역물품(51백만원 상당)을 기부하였으며,

바르게살기운동 경상북도협의회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혈액수급난 극복을 위한 생명나눔헌혈문화 확산운동(17회, 1,217명) 및 피해농가 농산물 팔아주기 운동(한재 미나리 2kg 285box)과 성금(29백만원)․방역물품(마스크 등 35백만원 상당) 등을 전달하였다.

또한, 한국자유총연맹 경상북도지부에서는 코로나19 최전선에 있는 의료진, 방역활동 관계자 등에게 위해 도시락(1,000만원 상당)을 전달하여 격려하였다.

이날 결의문을 발표한 이종평 바르게살기운동 경상북도협의회장은“코로나19이후 대구․경북의 경제를 회생시키고 재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놓칠 수 없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전 회원들의 뜻을 전하고자 이 자리에 섰다.”며,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이 조속히 추진되기를 간절히 염원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