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상조사위 증거보전 요청에도 지열발전 시추기 철거 강행 우려
상태바
진상조사위 증거보전 요청에도 지열발전 시추기 철거 강행 우려
  • 홍연길 기자
  • 승인 2020.08.05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사조사위 증거보존 요청에도 시추기 철거 강행
책임부서인 산업부, 소유주인 신한캐피탈 묵묵부답
전문가 의견과 시민정서 무시하고 작업 진행
포항시, 산업부와 에기평 등 거듭 요청
일방적 처리에 대한 시민단체 등 강한 반발 우려

 

(홍연길 기자) 포항 촉발지진을 일으킨 중요한 증거인 시추기의 철거작업이 진상조사위원회의 결정에도 불구하고 계속되고 있다.

지난 주말동안 포항지열발전 현장 확인 결과 지열발전 부지의 시추기 철거작업이 계속 진행 중인 것으로 파악되어 시민들의 강한 반발이 우려된다.

이에 앞서 포항지진진상조사위원회는 지난주 진상조사가 완료되는 시점까지 포항지진과 관계가 있다고 인정되는 지열발전 부지의 보전 및 관련 물건(시추기, 시추 암편, 발전기, 폐수 등)의 보관을 요청하며, 소유주인 대신FNI, 신한캐피탈 등에 공문을 발송했다.

아울러, 포항시도 진상조사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관계기관인 산업통상자원부와 에너지기술평가원, 소유주에게 재차 공문을 보내고 대책을 거듭 요청했으며, 시추기 철거와 관련해 3일 진상조사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기술평가원, 포항시가 참여하는 긴급 합동회의도 요청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산업부가 아무런 대책도 내놓지 있지 않는 상황에서 시추기 소유주인 신한캐피탈이 진상위의 결정과 시민들의 정서를 무시하고 주말동안 철거작업을 강행했다.

이에 이강덕 포항시장은 2일 지열발전 부지현장의 시추기 작업 현장을 확인하고 관련자를 만나 시민들의 뜻을 전했다. 또한, 철거작업이 급박하게 진행됨에 따라 관련부서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하여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시는 진상조사위의 결정에 따라 산업부에 신속한 조치를 요청하는 한편, 신한캐피탈에도 철거 중단을 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하고 진상조사 완료 시까지 보존할 것을 재차 요청했다.

현장을 확인한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 관계자는 진상조사위원회의 결정을 무시하고 철거를 강행하는 것에 강하게 반발하고, 3일 개최되는 총회에서 대응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열발전 시추기가 전문가들로 구성된 진상조사위원회에서 포항지진의 증거물로 보존되어야 한다고 결정된 만큼 관련기관과 소유주는 위원회의 결정을 존중해서 이행해야 한다.”며, “시민들의 요구사항을 들어 포항지진의 진상조사가 마무리 될 때까지 철거를 보류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