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호 태풍‘마이삭’울릉도 강타로 피해 속출
상태바
 제9호 태풍‘마이삭’울릉도 강타로 피해 속출
  • 홍연길 기자
  • 승인 2020.09.03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속한 피해상황 파악을 위해 행정력 집중 
일주도로
일주도로

 

(홍연길 기자) 울릉군에는 9월 3일(목) 강풍을 몰고온 제9호 태풍‘마이삭’의 영향으로  피해가 속출하였다. 

태풍은 3일 오전 동해를 빠져 나가면서 육지에는 다소 소강상태를 보였지만, 울릉도는 최대풍속 31.7m/sec, 최고파고 19.5m(남남서)를 기록하며 본격적인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갔다. 

이번 태풍의 높은파도와 강한바람으로 울릉(사동)항 방파제 200m정도가 전도 되었고, 항에 정박중이던 울릉과 독도를 오가는 여객선 돌핀호(310톤급)와 예인선 아세아5호(50톤급)이 침수되는 피해를 입었다. 
 

사동항
사동항

 

또한 서면 남양항 방파제도 100m정도가 전도되었으며, 울릉일주도로 4개 구간이 낙석 및 월파로 통제되는 한편, 개인주택 25개정도가 파손 되고, 어선과 보트 20여척이 유실 또는 전도되는 등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일주도로 통제구간의 조기개통을 위해 관련장비 7대, 공무원 65명을 현장에 급파하여 응급복구에 힘쓰는 한편, 정확한 피해상황 확인을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파악중에 있으며, 피해규모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돌핀호 침수
돌핀호 침수

 

김병수 울릉군수는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하며 신속한 피해상황 파악과 응급복구를 통해 추가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하라.”고 담당공무원들에게 지시하였다. 
  
또한, 잇따르는 10호 태풍‘하이선’에 대한 대비에도 소흘함이 없어야 할것이라고 말하며,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준비하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