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욱 국회의원, 태풍 피해 크게 입은 울릉군 특별재난지역 지정 촉구
상태바
김병욱 국회의원, 태풍 피해 크게 입은 울릉군 특별재난지역 지정 촉구
  • 홍연길 기자
  • 승인 2020.09.09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연길 기자) 김병욱 국회의원(국민의힘, 포항남·울릉)이 제9호 태풍 마이삭과 10호 태풍 하이선 내습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울릉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 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김병욱 국회의원은 지난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님 울릉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 주십시오’ 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태풍 마이삭이 우리나라를 비껴간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 영토인 울릉도와 독도를 관통한 것”이라고 밝혔다.

태풍으로 인한 울릉군은 방파제 수백m나 유실되고 항구도 크게 파손되는 등 피해가 극심했다. 여객선터미널과 상하수도시설 일주도로가 파손되는 등 독도로 오가는 여객선과 수십 척의 어선과 선박이 침몰 유실됐으며, 가옥이 파손되는 등 많은 피해를 남겼다. 또한 지금도 20m 높이의 파도가 올려 놓은 50t짜리 (TTP)는 남양터널 한복판에 그대로 박혀 있다고 피해 상황을 설명했다.
 

김 의원은 “마이삭으로 인한 피해액만 500억 원이 넘어 특별재난지역 지정 요건을 몇 배나 넘어섰으며 하이선 피해액은 집계조차 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정부는 신속히 울릉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 해 줄 것과 생사의 기로에 놓인 주민들이 피해를 극복하고 회복 할 수 있도록 정부가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9일 김병욱 국회의원과 경상북도 도지사 해수부 장관 국무총리는 태풍으로 피해 입은 울릉군을 방문하여 피해상황을 설명 을 듣고 사동항과 남양항을 둘려보고 주민들을 위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