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울릉도 태풍 피해 현장 방문 
상태바
정세균 국무총리, 울릉도 태풍 피해 현장 방문 
  • 홍연길 기자
  • 승인 2020.09.09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연길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제9호 태풍 마이삭과 제10호 태풍 하이선의 피해를 본 울릉도 사동항과 남양항 현장을 둘러보고자 강릉공항에서 헬기 편으로 울릉도를 방문했다.

정 총리는 이철우 경북지사와 함께 복구 대책과 태풍피해에 시름하고 있는 울릉도 주민들을 위로 격려하기 위해 방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울릉군은 제9호 태풍 마이삭이 관통하여 국가관리연안항인 울릉(사동)항 동방파제 200m와 국가 어항인 남양항 방파제 100m가 전도됐고 서면 태하리 물양장, 남양 한전부두가 유실되는 등 많은 피해를 입었다.

사동항에 정박해있던 여객선과 선박 40여 척이 침몰 사고를 당했으며 일주도로 10km 이상 유실, 주택과 지붕이 파손되는 등 도동항여객선터미널 시설물 파손 주민이 강풍에 넘어지는 사고 등 태풍 마이삭의 피해액만 500억원이 넘는 것으로 집게 됐어며 태풍 하이선은 집계조차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정세균 국무총리와 이철우 경북도지사,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의 울릉도 태풍피해현장을 둘려보고 돌아갔으며 국무총리 해양수산부장관과 도지사 방문으로 울릉도 태풍 피해복구가 빠른시일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