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지능형 교통시스템 도입…출·퇴근길 교통체증 해결
상태바
구리시, 지능형 교통시스템 도입…출·퇴근길 교통체증 해결
  • 김기철 기자
  • 승인 2020.09.14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주관 지자체 ITS국고지원 공모 선정 국비 6억원 확보 

 

(김기철 기자) 출·퇴근길 아차산로 등 주요 교차로 교통체증이 해소될 전망이다.

경기 구리시는 출·퇴근길 아차산로 등 주요 교차로 교통체증 해소를 위해 국토부 주관 2021년 지자체 ITS국고지원’공모사업에 선정되어 국비 6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그동안 인근 별내, 다산 등 신도시 조성 입주에 따라 급격한 교통량 증가로 만성적인 출근길 교통체증이 발생됐던 교문사거리에서 워커힐간 아차산로에 지능형 교통시스템을 도입해 교통체증을 해결할 방침이다. 또한 지능형 교통시스템이 설치되면 효율적인 교통흐름 통제와 정체 구간의 교통정보를 실시간 분석하여 자동 신호주기와 우회도로 안내 등으로 운전자의 안전과 편의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출퇴근길 교통체증 해결에 큰 도움이 된다.

안승남 시장은“인근 별내와 다산 신도시의 입주에 따른 교통량 증가로 출·퇴근길 교통체증에 구리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어 왔으나 구리시가 이번 지능형 교통시스템 공모사업에 참여하여 국비를 지원받게 됨에 따라 내년도 주요 구간 교통체증 개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출·퇴근 차량들의 주차난 해결을 위해 관내 공영주차장(노외 7개소)과 공유주차장의 주차정보를 안내하는 원스톱 주차정보안내 서비스를 내년 하반기부터 제공해 효율적인 주차 시스템을 가동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