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22일부터 '자전거 출퇴근 챌린지' 진행
상태바
수원시, 22일부터 '자전거 출퇴근 챌린지' 진행
  • 김태현 기자
  • 승인 2020.09.15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현 기자) 경기 수원시는 자전거 출퇴근 챌린지 '모두의 자전거, 누구나 자전거'를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시에 따르면 자전거 이용을 활성화해 온실가스·미세먼지 등을 줄이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오는 22일부터 10월 19일까지 수원시를 비롯한 대구·광주·대전광역시, 세종·전주·원주시 등 12개 도시에서 열린다.

자전거로 1㎞를 이동할 때마다 1포인트가 쌓이며, 본인이 설정한 출퇴근 시간대에는 1㎞당 10포인트가 적립된다. 적립한 포인트는 도시·개인별 평가 수단으로만 활용하며, 현금처럼 사용할 수는 없다.

또한 챌린지 기간 누적된 포인트를 기준으로 우수 도시(3곳)와 우수 참가자(5명 내외)를 선정해 트로피와 메달을 준다.

참가자들은 스마트폰에 '에코바이크 앱'을 설치한 뒤 활동지역을 선택해 자전거를 타면 된다.

수원시 관계자는 "자전거는 기후 위기를 극복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자연스럽게 사회적 거리 두기도 할 수 있는 친환경 교통수단"이라며 "건강도 챙기고 온실가스도 줄일 수 있는 챌린지에 많은 시민이 참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는 지난해 자전거 출퇴근 챌린지에서 우수 도시로 선정된 바 있다. 수원시민 715명이 참가해 3만 7천284km를 주행했고, 온실가스 7천937kg·에너지 2천606ℓ를 절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