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직·김홍걸, 윤리감찰단 회부…윤미향 당원권 정지
상태바
이상직·김홍걸, 윤리감찰단 회부…윤미향 당원권 정지
  • 권인호 기자
  • 승인 2020.09.16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인호 기자) 16일 더불어민주당이 새로 출범시킨 윤리감찰단에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의원과 재산신고 누락 및 부동산 투기 의혹에 휩싸인 김홍걸 의원을 회부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관련 의혹으로 현재 검찰에 불구속 기소된 윤미향 의원에 대해서는 당직과 당원권 정지를 결정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이 이날 오전 민주당은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국회 소통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이상직·김홍걸 의원에 대해 윤리감찰단의 즉각적 조사와 판단을 요청키로 했다"며 "이상직·김홍걸 의원 건이 윤리감찰단의 조사대상 1호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민주당이 출범시킨 윤리감찰단은 국회의원·지방자치단체장·지방의원 등 자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감찰을 전담하도록 하기 위해 설치키로 한 당 대표 직속 기구다.

최 수석대변인은 민주당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윤리감찰단이라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당내 인사 관련 사안이나 의혹에 대해 윤리감찰단의 조사가 이뤄지면 그에 대한 최종 판단이나 결정을 또 다른 조직인 윤리심판원이 맡아서 진행한다. 

윤리감찰단이 검찰 역할을, 윤리심판원이 법원 역할을 맡는 것 이다.

이상직 의원과 김홍걸 의원은 윤리감찰단의 첫 조사 대상이다.

이 의원은 이스타항공의 임금체불과 605명의 임직원 대규모 정리해고 사태로 논란이 되고 있으며 김 의원은 4·15 총선 당시 10억원대 분양권을 선관위에 누락 신고 했다는 사실이 밝혀진 데 이어 2016년에는 연달아 주택 3채를 구입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며 투기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낙연 대표는 이와 관련해 윤리감찰단의 즉각적인 활동개시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지시했다고 최 수석대변인은 전했다.

정의연 관련 의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윤 의원에 대해서는 당직 및 당원권 정지를 의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