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신용대출 속도 조절 나선다
상태바
은행권, 신용대출 속도 조절 나선다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0.09.16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대금리 한도 축소 검토…전문직 대출 한도 축소

 

(이지은 기자) 국내 시중은행들이 최근 신용대출이 급증세를 보임에 따라 속도 조절에 나설 전망이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국내 5대 시중은행들은 신용대출의 우대금리를 축소하거나 한도를 낮추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우대금리 폭을 줄여 전체 신용대출 금리 수준을 높이고, 최고 200%에 이르던 일부 전문직의 연 소득 대비 신용대출 한도도 줄일 방침이다.

이는 금융당국이 계속해서 신용대출 조이기를 주문하고 나서자 은행권도 신용대출 증가세를 줄이기 위한 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10일 기준 5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금리는 1.85∼3.75%(각 은행 신용대출 대표상품 기준) 수준이다.

금융당국은 최근 신용대출 급증세가 계속되자 은행권 신용대출 자금 흐름을 파악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은행별로 신용대출 관리 계획안을 제출하라고 주문했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신용대출 금리와 한도를 어떻게 조정할 지 논의 중에 있다"면서도 "아직까지 구체화되거나 정해진 부분은 없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시중은행 관계자도 "신용대출 총량과 급증세 조절을 위한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은행 관계자도 "금융감독 당국으로부터 과도한 신용대출을 자제하라는 뚜렷한 메시지를 받은 만큼, 시중은행 모두 신용대출 위험 관리 방안을 마련하는 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안다"며 "금리에 민감한 요즘 가장 현실적이고 효과적 수단은 우대금리 조정 등을 통해 금리를 올리는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14일 금융감독원도 시중은행 부은행장(여신담당 그룹장급)들과의 화상회의에서 "최고 200%에 이르는 신용대출 소득 대비 한도가 너무 많은 것 아니냐"는 의견을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