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24, ‘코로나19’ 키워드 도서 출간 줄이어
상태바
예스24, ‘코로나19’ 키워드 도서 출간 줄이어
  • 정선옥 기자
  • 승인 2020.10.06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출간된 코로나 키워드 도서는 217종, 12만3049부 판매돼 
경제 경영·사회 정치·종교 분야 도서 다수…‘김미경의 리부트’ 1위

 

(정선옥 기자)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가 도서 출간에도 변화를 몰고왔다.

예스24는 2월 19일부터 9월 30일까지 제목 및 부제목에 ‘코로나’를 포함한 도서 출판 경향을 분석했다.

그 결과 코로나 키워드를 활용한 총 217종의 도서가 출간됐으며, 판매량은 12만3049부로 집계됐다. 

경제 경영(59종)과 사회 정치(41종), 종교(29종) 분야가 코로나 키워드 도서로 가장 많이 출간됐다.

이 밖에도 에세이 15종과 건강 취미 분야 13종의 책이 출간됐다. 

이중 베스트셀러 상위권에 이름을 경제 경영 분야는 <코로나 이후의 세계>, <코로나 투자 전쟁>, <세계미래보고서 2035-2055> 등이다.

이 도서들은 코로나19로 가장 큰 변화를 맞은 비즈니스와 금융, 투자 분야를 종합적으로 전망했다. 

사회 정치 분야의 경우 <코로나 사피엔스>, <오늘부터의 세계>, <두 번째 지구는 없다>, <코로나 시대의 교육> 등이 높은 판매량을 보였다.

종교 분야는 <코로나 바이러스와 그리스도>, <하나님과 팬데믹>, <다시 춤추기 시작할 때까지> 등이 주목을 받았다. 

종합 판매량 순위를 살펴보면 코로나19 키워드 도서의 판매량이 가장 높게 나타난 도서는 <김미경의 리부트>로 확인됐다.

스타 강사 김미경은 코로나19 이후 일자리와 비즈니스 위기 극복을 위한 현실적인 매뉴얼을 담은 자기계발의 내용을 담고 있다. 

다음으로 <코로나 이후의 세계>, <세계미래보고서 2035-2055>, <코로나 경제 전쟁>, <코로나 투자 전쟁>, <포스트 코로나>, <코로나 사피엔스> 등이 순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예스24 조선영 도서 1팀장은 “올해 초 유행하기 시작한 코로나19의 영향력이 사회 전 부문에서 변화를 만들며 코로나19 관련 이슈를 조명한 도서들의 출간이 이어지고 있다”며 “코로나19의 장기화가 불가피해진 만큼 코로나 키워드를 활용하거나 코로나 이후의 변화를 예측하는 책들은 계속해서 출간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